태평양 화물 공급력은 작년보다 확대

인천발 3%, 홍콩 5%, 나리타 10% 증가 김시오 편집장l승인2020.05.21l수정2020.05.21 10:39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020년 5월 6~12일 화물 공급력 증감시버리 컨설팅(Seabury Consulting). 증감은 전주대비.

사상 유래없는 항공운임 강세를 보이는 아시아 – 미주노선의 화물 공급력은 작년보다 오히려 확대된 것으로 분석됐다. 결국 공급력의 확대보다 수요가 더 빨리 늘어나면서 이같은 운임 강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난 5월 중순 기준 세계 전체적인 항공화물 공급력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가 낮았다. 이같은 감소세는 코로나19 사태이후 여객기의 공급이 급격히 감소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여객기에 의한 화물 공급력은 45~50%를 차지하고 있다.

엑센추어의 시버리 컨설팅(Seabury Consulting)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이같이 조사됐다.

5월 중순 기준 중국발 화물 공급력은 5월 초에 비해 감소했다. 상하이(PVG)발 화물 공급력은 3%, 총칭(CKG)발은 58%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다른 대부분 아시아 주요 공항의 화물 공급력은 확대됐다. 인천발 공급은 3%, 홍콩은 5%, 나리타는 10%가 각각 확대됐다.

태평양 동향(東向)노선의 공급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가 늘어났다. 서향(西向)노선의 공급은 반대로 1%가 감소했다.

아시아에서 유럽노선 화물 공급력은 작년보다 13%가 증가했다. 반대로 유럽에서 아시아노선 공급력은 9%가 줄었다. 북미에서 유럽노선 공급력은 52%가 증가했고, 유럽에서 북미노선은 61%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