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5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운] 머스크, 상하이-중남미항로 FAK 인상
덴마크선사 머스크라인은 2월 1일~18일 상하이에서 중남미향 화물의 무차별품목운임(FAK) 인상을 발표했다. 이 기간 상하이에서 발파라이소(칠레) 및 라사로 카르데나스(멕시코)향 FAK는 TEU당 2,700달러, FEU당 3,150달러를 부과한다.푸에...
이충욱 기자  2018-01-23
[해운] K라인, 1만 4,000TEU '컨'선 인수
일본선사 K라인이 1만 4,000TEU급 ‘밀라노 브릿지호’의 인수를 발표했다.이마바리조선 히로시마조선소에서 1월 18일 인도된 이 선박의 길이는 365.9m이며 폭은 51.2m로 디얼라이언스의 아시아-지중해 서비스'MED2'에 투입된다...
이충욱 기자  2018-01-23
[해운] “역대최저” 기록 고텐버그항 작년 ‘컨’실적
스웨덴 고텐버그항의 지난해 컨테이너 물동량이 역대 최저수준의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이 항만의 컨테이너 처리량은 64만 4,000TEU에 그쳤다. 2016년 처리량은 79만 8,000TEU로 감소율은 19%에 이른다. 하지만 항만 총 물동량은 4,0...
엄주현 기자  2018-01-22
[해운] 세계 상위 7개 선사 전체 90% 물동량 “점유”
세계 상위 7개 컨테이너 선사들이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의 90%를 수송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드로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379개 선사가 컨테이너 선박을 운항 중이다. 하지만 이 가운데 상위 31개 선사를 제외한 선사들의 시...
엄주현 기자  2018-01-22
[해운] 아시아-미주항로 상승세...유럽항로 주춤
1월 19일 기준 아시아-유럽항로 컨테이너 운임이 TEU당 891달러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0.7% 감소한 기록이다. 상하이항운거래소가 매주 발표하는 운임지수(SCFI)에 따르면 아시아-지중해 항로 운임은 0.3% 증가한 TEU당 761달러로 집계됐...
엄주현 기자  2018-01-22
[해운] MSC, 유럽-서아프리카 로로 서비스 도입
스위스선사 MSC는 차량화물, 초대형 및 브레이크벌크화물 수송이 가능한 신규 서아프리카 로로(Roll On-Roll-Off) 서비스를 시작한다.2월 19일 르하브르를 출항예정이며 ‘MSC임마콜라타’ ‘MSC크리스티아나’ 2척이 격주로 르하브르, 앤트워...
이충욱 기자  2018-01-22
[해운] CMA CGM, 칼리닌그라드항 THC 변경
CMA CGM은 러시아 칼리닌그라드항에서 수출입화물의 새로운 THC(Terminal Handling Charge)를 발표했다.2월 1일부터 추후공지가 있을 때까지 이 항만에서 수출입되는 드라이 및 냉동컨테이너는 200달러, 240달러. 탱크와 특수화물...
이충욱 기자  2018-01-22
[해운] ONE, 4월 출범 앞두고 승인절차 완료
일본 3대 정기선사 K라인, MOL, NYK의 컨테이너부문합작법인 오션 네트워크 익스프레스(ONE)가 4월 1일 사업시작을 앞두고 필요한 허가를 모두 받았다.지난해 7월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제외한 관련국가 규제당국으로부터 ONE의 출범을 허가 받았다. ...
이충욱 기자  2018-01-19
[해운] 완하이, 日-동남아 서비스 강화
완하이라인이 인터아시아라인과 공동으로 일본-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서비스인 NS1(New Super I)을 시작한다.오사카, 고베, 나고야, 가와사키, 도쿄, 요코하마, 홍콩, 난사, 싱가포르, 포트클랑, 카이맵, 셔코우, 홍콩, 옌톈, 오사카 순으로 ...
이충욱 기자  2018-01-19
[해운] 세계 15大 선사 船腹 집중도 더욱 심화
작년 세계 정기선사 가운데 선복량이 가장 크게 증가한 선사는 머스크라인으로 26.8%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우리나라 현대상선과 일본 K-라인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해사 컨설팅 기관인 알파라이너가 분석한 바에 따르면...
김시오 편집장  2018-01-18
[해운] 앤트워프항, 지난해 화물 역대 최고치 갱신
앤트워프항이 역대 최대 화물실적을 갈아치웠다. 지난해 중량기준 2억 2,360만 t을 처리하며 5년 연속 최대 화물 처리량 기록을 갱신했다. 전년대비 4.4% 화물이 증가했으며 컨테이너의 경우 1억 2,300만 t으로 4.2% 증가했다.액체화물 7,3...
이충욱 기자  2018-01-18
[해운] 작년 글로벌 물동량 10% 상승한 싱가포르 PSA터미널
싱가포르 PSA인터내셔널이 지난해 전 세계 터미널에서 처리한 물동량이 7,424TEU로 집계됐다. 전년대비 증가율은 9.8%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수출입 물량은 4,089TEU로 증가율은 10.4%를 기록했다.
엄주현 기자  2018-01-18
[해운] 코스코쉬핑포트 지난해 컨테이너 13% 증가
코스코그룹 터미널사업부문인 코스코쉬핑포트(CSP)가 지난해 전 세계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이 8,731만 TEU를 기록했다. 전년대비 증가율은 13%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실적은 1,884만 TEU로 전년대비 39%의 증가율을 기록한 바...
엄주현 기자  2018-01-18
[해운] SM상선, 5월 미주항로 신규 개설
SM상선은 미주 서안 북부에 신규 노선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시기는 5월 첫 주가 될 예정이다.‘PNS’로 명명될 신규 노선에는 4,000TEU급 6척이 투입될 예정이다. 기항지는 얀티얀 – 닝보 – 상하이 – 부산 &...
김시오 편집장  2018-01-18
[해운] 버지니아항, 지난해 컨테이너 '284만 t' 기록
미국 버지니아항만에서 지난해 처리한 컨테이너는 284만 TEU로 전년대비 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항만에서 연간 최대 처리 가능한 300만 TEU에 도달할 뻔했다.이 기간 수입 컨테이너는 8.6%, 수출 컨테이너는 1% 증가했다. 지난해 트럭을 통해...
이충욱 기자  2018-01-18
[해운] 허치슨포트 펠릭스토우항 터미널 대폭 확장
허치슨포트가 펠릭스토우항에서 진행 중인 터미널 확장 공사가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 이번 공사가 마무리되면 터미널은 13만 ㎡의 CY를 새롭게 갖추게 된다. 이에 따라 추가로 13만 TEU를 추가로 적재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확장된 8, 9번 선...
엄주현 기자  2018-01-17
[해운] 코스코쉬핑 기존 발주 ‘컨’선 “인도연기”
코스코쉬핑이 기존에 발주한 초대형 컨테이너선박 10척에 대한 인도를 오는 2019년 까지 연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스코가 인도를 연기한 선박의 총 공급은 16만 6,576TEU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기된 공급량을 제외하더라도 이 선사가 올해...
엄주현 기자  2018-01-17
[해운] 쿠이칭터미널 2017년 ‘컨’처리 7% 증가
홍콩항의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이 다시 2,000만 TEU를 넘었다. 지난해 홍콩항의 컨테이너 처리량은 2,076만 TEU로 전년대비 5% 증가한 기록이라고 항만 당국이 최근 밝혔다. 쿠이칭터미널 물동량이 1,624만 TEU로 전년대비 7% 증가했다. ...
엄주현 기자  2018-01-17
[해운] 머스크, 북유럽-中·印항로 FAK 인상
머스크라인은 북유럽-중동·인도 및 지중해-극동항로의 무차별품목운임(FAK) 인상을 발표했다. 적용기간은 2월 1일~28일이며 이 기간 펠릭스토우에서 제벨알리향 화물의 FAK를 TEU당 800달러, FEU당(하이큐빅 포함) 1,050달러로 인상한다. 펠...
이충욱 기자  2018-01-17
[해운] CMA CGM, 인도-지중해항로 FAK 발표
CMA CGM이 인도반도에서 북유럽, 지중해향 화물에 무차별품목운임(FAK) 부과를 발표했다. 2월 1일부터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부과하며 파키스탄, 인도 북서부·남동부에서 북유럽 및 서지중해향은 TEU당 1,050달러, FEU당(하이큐빅 포함) ...
이충욱 기자  2018-01-1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8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