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디스, 세바로지스틱스 인수 포기

높은 부채비율....세바 매각은 계속 추진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7.10.10l수정2017.10.10 14:34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오디스가 세바로지스틱스 인수를 결국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인은 지오디스의 모기업인 SNCF의 구조조정과 프랑스 정부와 부채비율 상향조정에 대한 협상이 실패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오디스는 세계 5위의 포워더로 위상을 제고한다는 목표로 그간 합병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지난 2015년 미국의 오즈번-헤세이 로지스틱스(OHL)을 인수해 ‘지오디스 USA’로 개칭하면서 합병에 가속도를 붙여왔다.

하지만 500억 유로(약 67조 원)에 달하는 부채와 마크롱 신정부의 부채비율 하향 조정 요구에 따라 결국 인수를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대해 세바로지스틱스는 앞으로도 매각 작업을 꾸준히 추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7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