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2022년 100만TEU 확보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8.10.29l수정2018.10.29 10:59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상선(대표 : 유창근)이 26일 중장기 경영 목표를 새롭게 발표하고 임직원 모두의 재도약 의지를 다지는 ‘현대상선,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선포식에는 유 사장을 비롯,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각 지방사무소 임직원들은 실시간 유튜브(YouTube) 인터넷 방송을 통해 시청했다.

중장기 경영 목표 설명 등 프레젠테이션을 직접 진행한 유 사장은 ”블록체인과 IoT 기술을 서비스에 접목시킴으로써 대화주 서비스 강화는 물론 생산성 향상에 힘쓸 것”을 주문하며, ‘Smart Shipping’ 구현을 위해 IT친화적인 기업으로 탈바꿈할 것을 강조했다.

이날 제시된 중장기 경영 목표는, 2022년까지 100만 TEU 규모의 선복량 확보, 100억 달러 매출 달성 등 글로벌 선도 해운사로의 도약을 다진다는 내용이 골자이다.

이를 위해 현대상선은 지난달 스마트 메가 컨테이너선 20척(2만 3,000TEU급 12척, 1만 5,000TEU급 8척)을 발주했으며, 2020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컨테이너 기기 증대는 물론, 부산신항 HPNT(현대부산신항만) 지분도 연내에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최근에는 1조원규모의 경영안정화를 위한 자금도 확보했다.

이날 행사에서 임직원들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국적선사의 자긍심으로, 대화주 서비스 제고와 물류산업 발전에 기여함으로써, 해운재건의 견인차 역할을 해내자”며 한 목소리를 냈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8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