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물류센터 국내제품 수출 가능해진다

관세청 국내생산품 반입허용 추진...GDC 수출 전초기지화 엄주현 기자l승인2020.05.19l수정2020.05.19 16:26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그간 해외 전자상거래 상품을 반입해 재포장 등의 작업을 거친 뒤 해외로 반출하는 중계무역만 허용돼 왔던 국제물류센터(GDC)가 국내 제품의 수출이 가능하도록 제도가 개선될 전망이다.

관세청은 GDC에 국내물품 반입을 허용해 수출을 활성화 하고 또한 글로벌 유통업체들의 국내 유치를 확대하는 등 수출을 증가시킬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근 관세청이 밝힌 ‘GDC 유치 확대 및 활성화 종합대책’에 따르면 외국물품의 반입 후 제 3국 배송만 허용된 현행 GDC 반출입 구조를 내국물품·보세공장 제조물품 등 국내 생산물품의 반입을 허용하고 입고돼 있는 외국물품과 함께 합·포장해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키로 했다.

현재 관련절차를 마련 중인 관세청은 이번 조치로 GDC를 우리나라 제품의 수출 전초기지로 양성해 침체국면에 있는 국내 경기를 활성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GDC사업은 수출입안정관리우수업체(AEO)에 한해 허용되고 있다. 이에 관세청은 운영자격을 화물관리능력이 입증된 법규수행능력평가 우수업체에게도 운영할 수 있도록 자격 요건을 완화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국제물류·교통인프라를 갖춘 공항만 배후단지가 종합보세구역으로 지정될 경우 자연스럽게 전자상거래 물류 클러스터가 조성되고, 기업들 간 시너지 효과가 발생되는 등 국제물류 유치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GDC와 관련된 통관·물류프로세스도 개선돼, GDC업체가 물품이동 절차를 간소화해 동일법인 GDC간 물품이동시 보세운송 및 반출입 신고절차가 간소화된다. 미판매 재고물품에 대한 처리절차는 새롭게 마련된다. 판매부진 및 과다재고, 상품성 저하 등의 사유가 발생한 경우 해당 물품을 해외공급자에게 반송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키로 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