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레저카고,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9.06.14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독일을 기반으로 한 ‘레저카고(Leisure Cargo)’가 파산했다.

14개 레저 항공사의 항공화물을 맡아 온 레저카고는 작년 TUI를 ESC그룹에 GSA를 양도하면서 급격히 위축돼 왔다. 이에따라 최근 독일 뒤셀도르프 지방 법원에 파산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레저카고가 화물판매를 대행하고 있는 항공사들은 새로운 판매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레저카고에 화물판매를 위탁한 항공사는 에어 트랜샛(Air Transat)을 비롯해 콘도르(Condor), 토마스 쿡(Thomas Cook), 블루에어(Blue Air), 노르디카(Nordica), WDL 애비에이션 등이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