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용 로얄GLS 대표 서경협 회장당선

"서울시 대표하는 경제인 단체로 이끌 것" 엄주현 기자l승인2019.11.04l수정2019.11.04 11:08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환용 로얄지엘에스 대표가 지난달 25일 마포구 서울신용보증재단 본점 대강당에서 진행된 서울경제인협회 제4대 협회장 선거에서 73.5%의 득표율(총 투표율 91.4%)로 회장에 당선됐다.  

서울경제인협회는 지난 2008년 창립한 ‘서울기업교류회’를 전신으로 2013년 창립총회를 통해 정식으로 설립한 경제인 단체다. 협회가 펼치는 주요 사업은 △ 회원 상호간 공동연구 및 세미나, 박람회 등의 개최 △ 회원 상호간 경영, 기술자문 및 교육, 출판 활동 △ 회원 상호간 공동구매, 판로개척, 유통구조개선, 협업화 등 동반성장 사업 △ 회원들을 위한 해외시장 정보 수집 및 제공 △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건의 및 연구 활동 △ 지역사회 봉사 및 희망 나눔 활동 △ 회원 상호 간 상부상조와 친목 도모 등이다.

김환용 제4대 회장 당선인은 핵심 공약으로 △ 정책자금 2020년 5억, 2021년 10억 유치 △ 1개 금융회사와 특별 금리 협약 △ 산악회, 골프회, 합창단, 문인회 등 동호회 활성화 △ 서울경제인협회 봉사단 창단, 기부문화 릴레이운동 전개 등 사회공헌 활동 △ 미래경영을 위한 지식 습득 등 교육활동 활성화 △ 회원사 로고디자인 및 현판제작지원 △ 협회 월간지 발행 등을 내세웠다. 

김 당선인은 당일 유세에서 국제물류분야에 종사한 경력을 강조했다. 이날 김 당선인은 “36년간 물류기업에 종사한 전문가로 현재 한국국제물류협회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임원이며 대규모 국제행사인 2020 FIATA 세계총회 조직위원으로 활동해 협회의 조직과 운영, 발전방향에 대해 잘 알고 있다”라며 “폭 넓은 대의원의 협조와 경험을 통해 협회의 변화와 발전, 공유와 상생을 이끌 수 있다. 서울경제인협회가 명실공히 서울시를 대표하는 기업인 단체가 될 것이며 이를 위해 저의 모든 역량과 열정을 다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대표는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통 큰 서울경제인협회로 만들겠다. 2019년 메가쇼 참여 지원을 시작으로 서경협은 정책 자금을 유지했다. 4대에서 더욱 적극적인 노력으로 대폭적인 증액을 추진해 많은 회원사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