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정유시설 공격 화물운임 인상 불가피

엄주현 기자l승인2019.09.18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우디아라비아 원유시설 공습으로 인해 항공화물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9월 14일 드론 공격으로 사우디의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의 시설이 모두 중단돼 일평균 570만 배럴의 생산이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되는 양이다. 하지만 공격 당시 폭등했던 국제유가가 17일(현지시간) 하락 반전하며 다소 진정세를 기록하고 있다.

피터 스탈리온 프레이트인베스터서비스(Freight Investor Services) 연구원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지난 월요일 단기간에 원유가격이 20%나 급증한 바 있어 이 비용이 항공시정으로 전가되는 현상은 불가피해 보인다”라며 “항공사가 받을 직접적인 영향은 IATA가 발표하는 주말 보고서가 나와야 윤곽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