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매출액 0.6% 증가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2분기 매출 작년 수준 유지 이충욱 기자l승인2019.08.16l수정2019.08.16 15:53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대한항공 여객 및 화물부문 실적.

대한항공의 상반기 매출액(별도 재무제표 기준)은 6조 699억 원으로 전년대비 388억 원 증가했다. 다만 환율상승, 최저임금 인상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467억 원으로 전년대비 81.9% 감소했다. 또한 달러 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으로 당기 순손실을 지속했다.

상반기 화물부문의 경우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및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으로 수송량 매출이 감소했다. 하반기에도 미중 무역분쟁 및 한일 관계 경색 등의 영향으로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된다. 대한항공은 이에 대한 대책으로 대체 시장 개발을 통한 수익 증대, 탄력적 운용 및 기재 효율화 제고 등을 통해 화물부문 실적 개선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 아시아나항공 여객 및 화물부문 실적.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2분기 매출액(연결 재무제표 기준)은 1조 7,454억 원으로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다. 영업이익은 1,241억 원 적자 전환, 당기순손실은 2,024억 원으로 적자가 확대됐다. 2분기 영업이익 적자전환의 이유로 항공사는 ▲ 국내 항공수요 둔화 및 화물업황의 부진(IT 기업 수출감소 등) ▲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용증가 ▲ 주요 자회사 실적저조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또한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 적자와 함께 올해부터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 이자비용 ▲ 외화 환산손실이 이번 분기에 추가 반영돼 적자가 확대됐다.

항공사 관계자는 “환율 및 유가 변동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국내 항공수요 성장이 둔화되고 있다” 며 “경쟁심화로 국내 항공사 전반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에는 한일관계 마저 악화되면서 성수기 모멘텀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노선 정책을 더욱 유연하게 가져갈 방침이다. 앞서 비수익 노선 운휴(7월: 하바로프스크, 사할린, 델리, 10월: 시카고)에 이어 수요부진이 예상되는 일부 일본 노선의 경우 항공기재를 중소형기로 변경하고 부산-오키나와 노선도 운휴를 결정했다.

여객부문의 매출 및 수익증대를 위한 증편도 추진한다. 장거리 노선인 ▲하와이(8월) ▲뉴욕(11월) 노선을 증편하고, 동남아 및 타이완 등 일본 대체 노선 증편 역시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