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최초 성소수자 이름 딴 SFO터미널 오픈

엄주현 기자l승인2019.07.26l수정2019.07.26 09:31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국 최초의 성소수자 시의원 하비 밀크(Harvey Bernard Milk)의 이름을 딴 공항터미널이 오픈했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SFO)은 지난 7월 23일 2조 8,200억 원(약 24억 달러)를 투자한 ‘하비 밀크 터미널 1’의 운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하비 밀크느 1978년 조지 모스코니 샌프란시스코 시장과 함께 암살되기 전까지 11개월 동안 시의회에서 일했다.

이바르 사테로 공항 디렉터는 "하비 밀크는 혁신의 정신, 환경에 대한 관심 뿐 아니라 다양성, 평등, 포용에 관한 기여 등 지역을 훌륭하게 하는 요소들을 보여준다“라며 ”전 세계 여행객들이 하비 밀크의 이름이 새겨진 터미널에서 그의 이야기에 영감을 받았으면 좋겠다" 고 전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