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항만 “글로벌 물류” 중심지로

해수부 ‘2019년 업무계획’ 통해 해운산업 지원 엄주현 기자l승인2019.03.07l수정2019.03.07 11:27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해양수산부가 올해 침체된 국내 해운산업의 재건을 위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3월 7일 발표한 ‘2019년 업무계획’을 통해 국내 선사에 대한 지원 방안과 국내 항만을 글로벌 물류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계획 등을 밝혔다.

특히 한진해운 파산 이후 망가진 해운 물류망 복원을 위해 미국, 유럽 등 원양항로 신규 개설을 지원하고 선복량 확대도 추진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이에 따라 해외 물류 거점 확보를 위해 선사·하역사·항만공사·해양진흥공사 등이 참여하는 'K-GTO'(Global Terminal Operators)를 육성한다.

이를 통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등 성장 가능성이 큰 아시아권 터미널 운영권을 확보, 중장기적으로 싱가포르(PSA), 두바이(DPW) 등 해외 항만 공기업과 같은 세계적인 항만 운영사로 거듭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국내 항만을 글로벌 물류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도 가동한다.

부산항은 제2신항 계획을 올해 상반기 중 확정해 예비타당성조사 등 후속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인천항은 대(對)중국 물류 허브로 육성한다. 최근 물동량 증가 추세를 반영해 상반기에 인천 신항 1-2단계(5선석) 건설을 위한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연내 인천 신항 항만 배후단지를 공급(66만㎡), 인천 LNG기지 냉장·냉동 클러스터 조성에 나선다.

광양항은 국내 최대 항만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하겠다는 청사진을 마련했다. 여수국가산단 물류 수요에 대응해 석유화학 부두를 증설(2선석)하고, 배후단지 내 전력공급시설(154kV)을 설치해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한다. 대형선박이 안전하게 입항할 수 있도록 암초 제거 사업을 시작하고, 항만 이용 선박에 대한 급유·급수 등 서비스를 지원한다.

해기사 등 해운물류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2023년까지 외항 상선에 승선하는 한국인 해기사를 1만 명 수준으로 유지하고, 한국인 부원 선원 1천명 양성 등을 위한 제도 개선과 취업 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선원들에 대한 임금체불 선사 명단을 공개하고 해양원격 의료 시범사업을 확대하는 등 선원 복지 개선과 외국인 선원 관리도 강화한다.

지난해 컨테이너선, LNG운반선 등 외항 선박 57척을 발주한데 이어 올해도 60척의 외항 선박 발주를 지원함으로써 2022년까지 200척 규모의 선박 발주물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강화된 국제환경규제에 맞춰 노후선박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는 경우 선가의 약 10%를 지원하는 사업에도 예산 85억 원을 투입한다.

해수부 관계자는 "올해 해운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 확대, 국내 항만의 글로벌 물류 중심지 조성 전략으로 해운산업 재건을 본격화하고 우리 해운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