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美洲노선 화물 운임 30%나 상승

10월부터 수요가 공급을 상회할 전망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7.10.11l수정2017.10.11 11:27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항공화물 운임이 연이어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8월에 소폭 상승에서 9월엔 주요 기간노선을 중심으로 강세를 이어간 것으로 분석됐다. 홍콩에서 발표하는 TAC 항공운임지수에 따르면 홍콩 – 미주노선의 운임은 전년동기 대비 29.4%가 오른 kg당 3.78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8월 이 노선의 운임은 전년동기 대비 17.8%가 오른 kg당 3.21달러를 나타냈었다.

홍콩 – 유럽노선도 비슷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9월 kg당 1.99달러에서 올해는 kg당 2.43달러를 기록했다. 이 노선의 화물운임은 지난 8월 kg당 2.21달러를 나타냈었다.

아시아노선과 대서양노선에서도 항공운임의 상승은 이어지고 있다. 프랑크푸르트 – 북미노선은 지난 8월 kg당 2.31달러에서 9월엔 3.4%가 상승한 2.42달러를 나타냈다. 이같은 화물운임의 강세는 지난 8월의 여객 수요 상승에 따른 벨리 스페이스가 줄어들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발표한 화물의 평균 적재율은 7월 43.7%에서 8월엔 43.3%로 줄어들었다. 점차적으로 화물에 대한 성수기가 다가오면서, 화물에 대한 수요가 공급을 상회할 것으로 IATA는 전망했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7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