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최대항공사, 파산선언 간신히 모면

2,000만 달러 투입 인수작업 새로운 돌파구 김진희 기자 기자l승인2006.06.27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파산위기를 겪고 있는 브라질 최대 항공사 바릭(Varic)에 2,000만 달러의 긴급 자금이 투입되면서 인수작업이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 있다.
 
브라질 정부 산하 민간항공국은 전날 바릭사 물류 부문 회사를 통해 2,000만 달러가 긴급 투입되면서 파산 선언 직전까지 갔던 바릭사가 다소 여유를 찾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항공사를 미국인 투자자가 주도하는 투자클럽에 넘긴 뒤 새로 구성되는 회사가 바릭사 인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었다.
김진희 기자 기자  cargojjang@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