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7 운항중단 항공기 유지관리 “전격공개”

엄주현 기자l승인2020.05.06l수정2020.05.06 13:23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에어아시아(D7)가 코로나19 사태로 운항을 중단중인 항공기의 유지관리 과정을 전격 공개하고 나섰다.

반야트 한사쿨(Banyat Hansakyul) 에어아시아그룹 엔지니어팀 최고 책임자는 “하늘 길이 다시 열리는 날 항공기가 최상의 상태로 이륙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면서 “휴면 중이라 하더라도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항공기를 유지하기 데는 많은 손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운휴 결정이 내려지면서 에어아시아 엔지니어팀이 가장 먼저 고민한 것은 282대에 달하는 항공기를 모두 어디에 주차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에어아시아는 고민 끝에, 주요 허브공항인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의 화물 터미널과 방콕의 돈므앙 공항을 주요 주차 공간으로 삼고, 부족한 공간은 푸켓 국제공항과 우타파오 국제공항을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항공기 제조사인 에어버스가 규정한 항공기 유지보수 매뉴얼에 따르면, 항공기 정비는 주차기간이 1개월 미만인지 혹은 1~6개월, 6~12개월인지에 따라 달라진다. 대다수 에어아시아 항공기의 주차기간은 1개월 미만과 1~6개월로 분류됐다. 주차 거점 별로 몇몇 항공기는 인도주의적 지원과 재난구호 임무, 화물 및 전세기로 운항을 지속할 수 있는 상태로 관리되고 있다.

반야트의 설명에 따르면, 주차된 항공기가 안전성과 내공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외부 환경으로부터 항공기를 보호하는 작업과 항공기가 언제든 운항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기계 및 시스템 점검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한다.

휴면 초기의 진행된 작업 중 하나는 외부 환경에 직접 노출되는 엔진과 보조 동력 장치의 입구 및 출구를 비롯해 각종 비행 데이터 탐침 등을 매뉴얼에 지정되어 있는 덮개를 사용해 씌우는 일이었다. 동체 외부에 불필요한 잔여물이 쌓이지 않도록 주기적인 청소를 진행하는 것은 물론이고, 각종 오일 누출 등의 이상 징후를 상시 점검한다.

반야트는 “3월 운휴 결정이 있은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돈므앙 공항에 주차해둔 A330 기종의 한 비행기 날개 아래에서 새 둥지를 발견한 적이 있었다.”면서 “항공사에 가끔 있는 일이었지만, 관계 당국과 협력해 불쑥 찾아온 특별한 손님을 다치지 않도록 안전하게 대피시켰다”는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대대적인 기내 청소도 실시하고 있다고 반야트는 덧붙였다. 객실 벽과 갤리(galley, 객실 승무원이 음식을 준비하는 장소), 화장실, 조종석 머리 위 패널을 포함해 객실 내 모든 탈착 가능한 패널을 개방해 청소하고 있다. 카펫과 커튼을 세탁하고, 좌석의 팔걸이와 테이블 등 객실 내 모든 표면을 소독제를 사용해 닦아내는 작업도 진행됐다고 한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