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 인천에 여객기 화물 전세편 운항

AA는 지역 확대...VS도 대서양서 운항 김시오 편집장l승인2020.03.27l수정2020.03.27 12:56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어메리컨항공의 여객기 와이드바디 기종 화물 서비스 지역

어메리컨항공(AA)이 ‘여객기 화물 전세편’ 운항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와이드바디 여객기를 통한 화물 전세편 운항 도시를 오클랜드(AKL)를 비롯해 상파울로(GRU), 호놀룰루(HNL)로 확대한다.

현재 이 항공사는 댈러스(DFW)와 런던(LHR)노선, 마이애미(MIA)와 런던노선을 데일리로 ‘여객기를 통한 화물 전세편’을 운항 중이다. 26일부터는 댈러스와 프랑크푸르트(FRA)노선도 운항에 들어간다. 이에따라 이번주부터 약 40편 이상이 운항된다.

버진 애틀란틱항공(VS)도 런던과 뉴욕(JFK)노선에 ‘여객기 화물 전세편’을 운항하기 시작했다. 약 13t의 의약품과 의료장비를 운송했다.

에티하드항공(EY)도 우리나라를 비롯해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인도네시아노선에 ‘여객기 화물 전세편’을 운항한다는 방침이다. 이 항공사 한국지점 관계자는 “오는 29일부터 주3편(수, 금, 일요일, 인천출발 14시)을 운항할 예정”이라며 “국토교통부에 운항 신청을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 리야드(RUH)를 비롯해 런던(LHR), 홍콩(HKG), 상하이(PVG)노선에는 화물편을 추가 운항한다. ‘B787-10’ 여객기를 통해 주 34편까지 확대 운항한다. 편당 약 45t까지 적재가 가능하다.

또 에티오피아항공(ET)은 약 108t에 달하는 진단키트와 의료장비를 중국 광저우(CAN)에서 아디스아바바(ADD)까지 운송했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