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영향...亞 항공사 화물실적 부진

이충욱 기자l승인2020.02.20l수정2020.02.20 14:40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시아 주요 항공사의 1월 화물실적이 발표됐다. 중국 춘절로 이 기간 제조업의 둔화는 항상 있어왔던 현상. 그러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돌발 변수가 추가됐다. 중국을 강타한 신종 코로나로 중국국제항공과 싱가포르항공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캐세이 퍼시픽과 캐세이 드래곤의 화물수송량(우편물 포함)은 8억 5,500만 FTK로 전년대비 5.4% 감소했다. 중량기준으로도 15만 1,964t으로 8.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중국의 공식 춘절 연휴는 1월 24일~30일로 총 7일이지만, 중앙 및 지방정부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2월 9일까지 연휴를 연장했다. 일부 기업은 2월 16일~23일까지 연휴를 연장했다. 캐세이 퍼시픽 관계자는 "중국 제조업의 생산지연이 홍콩과 중국 본토 화물수요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에바항공의 1월 화물수송량도 2억 7,100만 FTK로 0.6% 감소했다. 수요감소에도 공급(AFTK)이 8.8% 증가하며, 화물적재율이 6.8% 하락했다. 이어 중국남방항공의 화물수송량은 5억 8,700만 FTK로 8.8% 감소했다. 국내선 9.2% 감소, 국제선 8.5% 감소로 나타났다. 이 항공사 화물수송량은 12월과 비교해도 13.5% 감소한 실적이다. 

중국국제항공 화물수송량은 3억 5,100만 FTK로 14.2%나 감소했다. 총 중량은 11만 836t으로 15.5% 급감했다. 국내선과 국제선에서 화물수송량은 각각 16.9%, 11.3% 감소로 집계됐다. 

싱가포르항공의 화물수송량은 4억 7,200만 FTK로 13.9% 감소했다. 중량기준 실적은 4.1% 줄어든 90만 5,000t이다. 화물적재율은 5.9% 하락했다. 모든 노선에서 적재율이 전년대비 하락세를 보였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