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A 관세시스템변경 지연에도 정부 지지

엄주현 기자l승인2020.02.17l수정2020.02.17 10:34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브렉시트에 따른 영국의 새로운 세관신고처리시스템 도입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국제화물협회(BIFA)에 따르면 영국관세청(HMRC)은 새로운 세관시스템(CDS)이 개발을 마치고 안정적인 운영에 들어갈 때 까지 기존시스템(CHIEF)과 병행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EU 퇴출 이전인 2019년 중 시스템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 로버트 킨 BIFA 사무총장.

하지만 이번 신규시스템 개발을 담당하는 관계자는 완전한 독립은 오는 2021년에야 가능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로버트 킨(Robert Keen) BIFA 사무총장은 “관세청은 국제무역의 흐름을 훼손하지 않는 새로운 관세프로세스의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러한 관세청의 의도를 100% 신뢰하고 있다”라며 “이에 BIFA는 시스템 전환 과정이 다소 지체되는 것에 대해 별도의 의견을 제시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