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FL, 바이른 에어프레이트 직원 영입

이충욱 기자l승인2020.02.06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일랜드 프레이트 포워더인 EFL 인터내셔널이 바이른 에어프레이트 직원들을 스카웃했다. 에어 링구스를 퇴사하고 1980년대 초 바이른 에어프레이트를 창업한 에디 바이른 창업주가 은퇴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EFL은 바이른 직원들의 영입을 결정했다. 또한 바이른의 해외 대리점과 파트너십도 계속 유지한다고 밝혔다.   

바이른의 직원인 준 쇼는 1월 초부터 EFL에서 근무를 시작했으며, 나머지 직원인 대런 그린도 곧 합류할 예정이다. 새로 합류한 직원들이 항공화물 영업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EFL측은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포워딩 네트워크인 WCA, EGLN의 회원인 EFL은 지난 30년간 홍콩계 포워더인 유프레이트의 아일랜드 대리점으로 영업활동을 펼쳐왔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