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CJ Logistics America’ 출범

북미 70여개 사업장 임직원 4,200명 통합 이충욱 기자l승인2020.02.05l수정2020.02.05 08:51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J대한통운은 이달 3일(현지시간) CJ대한통운의 미국법인 ‘CJ Logistics USA’과 2018년 M&A를 통해 인수한 미국 물류 기업 ‘DSC Logistics’를 합병, 통합법인 ‘CJ Logistics America’를 출범시켰다고 4일 밝혔다. 기존에 영업 중이던 ‘CJ Logistics Canada’ 등 일부 법인은 ‘CJ Logistics America’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본사 소재지는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의 데스 플레인스다.

통합법인 CJ Logistics America는 기존에 양 법인이 보유하고 있던 인력과 물류 인프라, 플랫폼을 통합운영하면서 북미 전역에 걸친 광범위한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됐다.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걸친 280만㎡ 규모의 물류창고와 함께 운송, 포워딩 사업을 위한 70여개의 사업장이 통합 운영된다. 물류창고 280만㎡는 축구장 400여개에 해당하는 크기다. 통합법인 전체 임직원은 4,200여명으로 늘었다.

한국기업이 미국 현지 기업을 인수한 경우는 많았지만 법인 통합까지 한 경우는 매우 이례적으로 “아시아는 물론 글로벌 물류사업의 진화를 주도해 나가야 한다”는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강한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CJ대한통운은 통합법인 출범을 통해 해외에 진출한 한국기업을 중심으로 하던 영업방식을 탈피하고 다국적기업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영업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60년 설립된 이후 세계경제 중심지인 북미시장에서 잔뼈가 굵은 DSC의 영업망과 인적네트워크에 CJ대한통운이 갖춘 첨단물류 역량을 결합해 본격적인 M&A 시너지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류사업 영역도 기존의 식품·소비재 중심에서 콜드체인과 전기전자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으로 확장할 수 있어 안정적인 성장기반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된다. CJ대한통운은 통합법인 출범을 계기로 글로벌 물류 서비스도 업그레이드하겠다는 방침이다. 미국을 중심으로 제공됐던 기존 서비스를 북미 전역으로 확장한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