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건설정보모델링 정보통합 플랫폼 도입

엄주현 기자l승인2019.12.06l수정2019.12.06 15:44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항만공사(사장 : 남기찬)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항만’이라는 패러다임 변화를 맞이해 12월 5일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및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항만 BIM 정보통합 플랫폼 시범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BIM 통합플랫폼을 적용할 테스트베드로 선정된 부산항 신항 3부두를 시범사업 운영장소로 제공한다.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은 제반 행정지원 및 관리,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BIM 기술개발 및 컨설팅 지원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부산항만공사를 비롯한 협약 당사자인 3개 기관은 향후 항만 BIM 플랫폼 운영 검증과 적용효과를 분석하게 된다.

건설정보모델링(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이란, 3차원 정보모델을 기반으로 시설물의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통합하여 활용이 가능하도록 시설물의 형상, 속성 등을 정보로 표현한 디지털 모형을 뜻하는 용어다. 항만·도로·하천·철도 등 다양한 구조물의 계획에서부터 설계·건축·운영 등 모든 과정에 활용된다. 국내의 경우 건축·교량 등 타 분야에 비해 항만 분야에서는 BIM을 활용한 설계·시공·유지관리가 미흡한 실정이다.

항만 부문의 공기업에서는 부산항만공사가 2015년 개장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 시 BIM을 적용한 사례가 국내 처음이다. 부산항을 비롯한 국내 대부분의 항만이 단순 시뮬레이션이나 공정 검토에만 BIM을 쓰고 있다. 항만의 경우 건설 기간(3∼5년 이내) 대비 긴 사용기간(50년 이상)을 고려 할 때 중·장기적인 항만 시설물 관리시스템 도입은 필수적이다.

현재 10년 이상 된 유지관리 대상 시설 증대로 유지비용이 급증하는 시점이 도래했다는 점에서 그 필요성은 더한다. 네덜란드 로테르담항, 호주 케이프 램버트항, 스페인 바르셀로나항 등 해외 주요 항만에선 설계·시공은 물론이고 운영·보수 분야까지 BIM을 활용영역을 넓히고 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