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A CGM 무역+금융 서비스 본격 출시

세바 합병에 따른 필요성 급격히 늘어나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9.10.28l수정2019.10.28 11:15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MA CGM이 지난 21일부터 수출입 무역에 특화된 금융 서비스인 ‘십핀(SHIPFIN, SHIPFIN TRADE FINANCE)’을 시작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수취 계정 담보 융자 플랫폼을 운영하는 ‘인컴렌드(Incomlend)’와 협력을 통해 이뤄지게 됐다.

이 서비스는 무역금융을 모든 고객, 수입업체, 수출업체에게 간편하고 신속하게 제공하는 장점이 있다.

프랑스 마르세이유 본사에 전담팀을 운영하게 된다. 수출업체에 대해 사전 자금조달에서부터 지불기한 연장, 융자 지원 등 다양한 형태의 솔루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이 선사는 덧붙였다.

또 수입업체에게는 ‘조달 금융(Supply Chain Financing)’과 수출업체에게는 ‘화물담보 금융(Cargo Financing)’을 지원하게 된다. CMA CGM뿐만 아니라 계열선사인 ANL, APL, CNC 이용 화주들에게도 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일단 인도를 비롯해 아랍에미레이트, 싱가포르,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에서 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점차적으로 세계적으로 확대하게 된다.

이 선사는 최근 세바로지스틱스 합병으로 무역금융부문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본격적으로 이같은 무역금융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