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L, 인천공항 내 화물터미널 3배 확장

화물터미널 확장에 1,750억 원 투자 이충욱 기자l승인2019.10.17l수정2019.10.17 09:02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인천공항 DHL 전용화물터미널 확장 조감도

DHL이 2022년까지 약 1,750억 원을 투입해 인천공항 내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기존 대비 3배가량 확장한다. 인천공항의 물류경쟁력이 강화되고 공항경제권 구현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 구본환)는 이달 15일 공사 회의실에서 DHL 인천허브(대표이사 : 한병구)와 '인천공항 DHL 화물터미널 2단계 확장사업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7년 설립된 DHL 인천허브는 독일의 도이치 포스트 그룹이 지분을 전량 보유한 투자회사로, 2007년 인천공항공사와 1단계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인천공항 북측 화물터미널 부지에 지상 4층, 건축연면적 1만 9,946㎡ 규모의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BOT(Build-operate-transfer) 방식으로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DHL 인천허브는 2022년까지 약 1,750억 원(1억 3,100만 유로)을 투자해, 현재 인천공항에서 운영하고 있는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기존 연면적 대비 3배가량인 5만 8,713㎡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화물터미널 확장사업은 2020년 6월 경 착공예정이며, 2021년 11월 경 준공 후 2022년 상반기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인천공항 DHL 화물터미널의 확장사업이 완료되면 시간당 특송화물 처리개수가 현재 8,100 개에서 2만 1,000 개로 160% 가량 크게 증가해 인천공항의 신규 물동량 창출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최신 자동화 물류설비 도입으로 인천공항의 수출입 화물 처리시간이 30분가량 크게 단축되어 인천공항의 물류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인프라 확장으로 인천공항에 위치한 DHL 화물터미널이 북태평양 지역과 미주, 구주를 연결하는 특송화물 운송의 중추 역할을 수행하게 되면 인천공항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공항경제권 구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