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日 경제제재 피해업체 지원 나서

엄주현 기자l승인2019.10.11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본 경제제재 조치 여파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반일감정 확산 영향으로 부산항 국제여객선 탑승객이 급감하자 부산항만공사(남기찬 : 사장)가 영업상 어려움을 겪는 국제여객터미널 내 입점업체와 상생방안 마련에 나섰다.

BPA는 일본 경제제재가 시작된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일본으로 운항하는 국제여객선 탑승객이 전년 동기 대비 61.8% 감소했으며, 9월 이후에는 감소폭이 80.2%로 더욱 확대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항만공사는 터미널 이용고객 위주의 수익구조에 따라 영업환경 악화로 폐업위기에 처한 영업(수익)시설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탑승객이 급감하기 시작한 8월부터 연말까지 5개월간 시설 사용료를 60% 감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이번 감면대책으로 예측 불가능한 사유로 영업한계 상황에 처한 입점업체의 폐업을 방지하고 영업 부담을 함께 부담함으로써 정부가 추진 중인 공정한 시장경제 구축 및 거래상대방 권익보호를 통한 공공기관 공정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