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덱스 서비스시간 단축 ‘원격픽업서비스’ 제공

엄주현 기자l승인2019.09.17l수정2019.09.17 09:28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페덱스가 자사의 원격 픽업(Remote Pickup, RPI) 서비스 응답 시간을 최대 2시간 단축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및 기타 인터내셔널 시장 내에서 중소기업의 공급망관리능력과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서비스는 고객 및 수입업체가 수입대상지역을 직접 접촉하지 않고 페덱스를 통해 제품을 픽업하고, 고객이 택한 배송 서비스에 따라 수입을 원하는 다른 지역으로 배송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 강화를 통해, 페덱스는 RPI 서비스의 응답 시간을 기존 24시간에서 2시간까지 대폭 단축했다. 예를 들어, 한국 중소기업이 런던의 어느 상점에서 픽업을 요청할 경우, 페덱스 코리아가 영업시간 기준 1시간 이내에 국내에서 고객 요청에 응대하고, 이후 고객 센터 측에서 한 시간 내(픽업 지역의 현지 영업 시간 기준)에 런던의 송하인에게 연락을 취하는 것이다.

RPI 서비스는 페덱스 글로벌 네트워크의 강점을 활용해 정시 배송뿐만 아니라 배송의 처리 및 추적 서비스를 보장하며, 기존의 인바운드 및 포워드 물류와 함께 사용되는 원격 픽업 서비스를 공급망에 연동하여 생산성 향상 및 고객 응대 역량을 높인다.

이와 같이 향상된 서비스는 현재 아시아 태평양, 중동, 인도 아대륙, 아프리카(MEISA) 그리고 캐나다 지역에서 이용 가능하다. 또한, 유럽, 미국, 라틴 아메리카 지역으로 확장되어 전 세계의 수입업체들에게 글로벌 비즈니스에 대한 관리능력, 연결성 그리고 기회를 확대한다.

카렌 레딩턴(Karen Reddington) 페덱스 아태지역 회장은 “페덱스는 신속하고 믿을 수 있는 최고의 물류 솔루션을 통해, 고객들이 자유롭게 비즈니스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페덱스는 이러한 수입 프로세스의 편의성 향상으로 우리 고객들이 그들의 고객에게 동일한 훌륭한 서비스와 신뢰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