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 日노선 축소 中신규노선 확대

한일관계 따른 수요 감소에 적극 대응 나서 엄주현 기자l승인2019.08.20l수정2019.08.20 13:20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항공이 한일관계 경색으로 인한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감안해 공급 조정에 나선다.

KE는 9월 16일부로 부산-오사카노선(주 14회)을 잠정 중단한다. 11월 1일부터는 제주-나리타노선(주 3회), 오사카노선(주 4회)도 중단한다. 인천-고마츠노선(주 3회), 가고시마노선(주 3회)의 경우 9월 29일부터 11월 16일까지 일시적으로 중단한다. 인천-아사히카와(주 5회) 노선은 9월 29일부터 10월 26일까지 중단한다. 주 28회 운항하던 인천-오사카, 후쿠오카노선은 10월 27일부터 11월 16일까지 각각 주 21회로 축소한다.

일본 노선 수요 감소로 여유가 생긴 공급은 동남아, 대양주, 중국노선에 고루 투입해 노선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10월 27일부터 인천-클락노선에 주 7회 신규 취항한다. 인천-다낭노선에 주 7회를 추가 증편해 총 주 21회를 운항할 예정이며 치앙마이노선과 발리노선도 주 4회를 늘려 총 주 11회를 운항한다는 계획이다. 인천-브리즈번노선도 주 2회를 늘려 총 주 7회를 운항한다.

중국 노선에는 신규 취항을 대폭 확대한다. 인천-장가계, 항저우노선에 주 3회, 난징노선에 주 4회 각각 신규 취항을 추진 중이다. 또한 인천-베이징노선은 주 3회 늘려 주 17회 운항한다는 계획이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