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상반기 매출 전년比 15.4% 증가

영업손실 1,514억 원 줄어 이충욱 기자l승인2019.08.16l수정2019.08.22 09:37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출처: 실적공시 자료

올해 상반기 현대상선의 매출액은 2조 7,129억 원으로 전년대비 3,621억 원 증가했다. 컨테이너 항로의 전략적 운용 및 집하 활동 강화로 매출액이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2,185억 원으로 지난해 3,699억 원 보다 1,514억 원 감소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실시한 노선 합리화 및 효율성 개선을 통한 비용 단가 절감 노력으로 상반기 영업이익률이 전년동기 대비 8% 개선됐다. 또 2분기 처리 물동량이 115만 7,705TEU로 1분기 108만 8,707TEU 보다 6.3% 증가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하반기는 컨테이너 부문의 계절적 성수기 진입의 호재와 미중 무역분쟁, 불안한 중동정세, 브렉시트 등 불확실성이 상존한다. 또 내년 1월부터 미국의 이란 제재 및 OPEC 감산 협의, IMO 환경규제, 유류비 부담 증가도 컨테이너 선사들에 부담이 될 것으로 현대상선은 전망했다. 

이에 따라 하반기 고수익 화물확보, 효율적 선대운용, 전략적 운임관리 등을 통한 지속적인 수익개선을 추진하겠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2020년 4월 디 얼라이언스 체제전환을 위한 영업 및 행정 실무작업 진행, 앞으로 공동운항 등 비용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한 양질의 서비스 기획을 통해 실적을 계속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