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차세대 여객기 A321NEO 국내 첫 도입

엄주현 기자l승인2019.08.02l수정2019.08.02 15:53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시아나항공(대표 : 한창수)이 ‘A321NEO’를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입했다.

이 항공사는 8월 1일 항공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도입식을 가졌다. 이 기종은 8월 9일 타이베이, 클라크필드, 나고야 등 중단거리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A321NEO’ 기종은 동급 항공기보다 연료 효율성이 15% 향상되고 소음은 약 7데시벨 줄어든 기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A321NEO’ 외에도 2017년 이래 A350-900을 도입해 기재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켰다.

특히 중단거리 노선은 A321NEO를, 장거리 노선은 A350을 중심으로 순차적인 기단 세대 교체를 진행해 연료는 절감하고 수익성은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