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네트워크, 인천물류센터 착공

내년 3월 연면적 7,731m² 규모 물류센터 완공 이충욱 기자l승인2019.08.02l수정2019.08.02 13:48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로 창립 18주년을 맞은 자이언트네트워크그룹(GNG)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70억 원을 투자하는 인천국제물류센터를 착공했다. 

올해 8월 공사를 시작해 내년 3월 인천시 운서동 3167-7(공항물류단지 1단계 P3블록)에 물류센터를 완공할 예정이다. 이달 1일에는 김병진 한국국제물류협회 회장, 박희영 서울시경제인협회 이사장, 송영민 한중교류협회 회장, 김기성 일양택배 대표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개최했다.

대지 6,088m²에 연면적 7,731m²규모의 물류센터는 지상 4층의 사무동과 지상 2층의 창고동으로 설계됐다. 사무동은 사무실, 기숙사, 휴게실 등을 포함한다. 창고동에는 상온 및 저온냉장시설이 들어선다. 옥외에는 냉장, 냉동화물 및 위험물을 저장하는 위험물저장소(98m²)도 건설계획이다.

원제철 자이언트네트워크(GNG)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중국 사드사태에 이어 일본과 무역 갈으로 올해 물류시장은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급변하는 시장 환경변화에도 수준 높은 물류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과감한 선제적 투자를 결정했다” 며 “내년 3월 완공하는 인천국제물류센터는 자이언트네트워크의 국제특송, 포워딩, 전자상거래, 3자물류(3PL)사업을 지원하는 자동화된 복합물류허브 역할을 하게 된다.

현재 8개국 31개 지사에서 300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자이언트네트워크그룹은 물류센터 투자를 계기로 2025년 3,000억 원 매출 달성 및 사회적으로 사랑받는 기업으로 발전을 도모할 방침이다. 센터가 완공되면 주력인 국제특송 서비스 활성화는 물론 수출입 물류와 3PL사업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다.

2020년 3월 말에는 중국 및 아시아지역의 물류역량 기반과 인천공항 거점을 활용하는 항공해상 복합물류 기지를 구축하게 된다. 중국, 베트남, 홍콩 등 동남아시아 화물의 인천공항에서 환적을 통한 이주 서비스도 더욱 확대한다.

또한 인천항 및 인천공항에 구축한 자체통관 시스템과 중국 웨이하이 해상 거점망의 시너지 효과를 가시화한다. 이를 통해 중국 전자상거래 상품의 해상과 항공화물의 미주와 대양주지역으로 물류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