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내 최초 B787-10 도입

2021년부터 순차 도입으로 항공기 현대화 이충욱 기자l승인2019.06.19l수정2019.06.19 09:02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B787-10' 항공기 20대를 도입한다. 'B787-9' 항공기는 추가로 10대를 더 도입한다. B787-10의 최대 운항 거리는 1만 1,910km로 B787-9 대비 2,200km 정도 짧다. B787-10은 수요가 많은 중∙장거리 노선에서, B787-9은 장거리 노선 적합한 기종이다.

6월 18일(현지시간) ‘파리 국제 에어쇼’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파리 르 부르제(Le Bourget) 공항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캐빈 맥알리스터(Kevin McAllister) 보잉 상용기 부문 사장, 존 플뤼거(John Plueger) 에어 리스 코퍼레이션(Air Lease Corporation)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잉787-10 20대 및 보잉787-9 10대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최첨단 보잉787 항공기를 30대 도입하는 것은 기종 현대화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서다. 새로 도입되는 B787은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A330, B777, B747 중 오래된 항공기를 대체하게 된다.

국내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도입되는 B787-10은 787 시리즈 중 가장 대형모델로 동체 길이는 B787-9 대비 5m 가량 늘어난 68m다. 이에 따라 화물 적재 공간이 20㎥ 가량 늘어나 화물을 15% 더 수송할 수 있다. 연료 효율성도 더욱 높아졌다. 구형 항공기인 B777-200 대비 B787-10은 25% 개선됐다.

보잉787-10은 지난해부터 싱가포르항공, 에티하드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이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오는 2021년부터 순차 도입으로 보유 기종 첨단화를 가속화시켜 항공기 운영에 따른 비용 감소 효과를 극대화시킬 예정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날 B787-9 항공기 10대 도입 계약도 체결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7년 B787-9를 첫 도입한 이래 현재 10대의 B787-9를 보유하고 있다. 이날 추가 도입키로 한 10대의 B787-9은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들여오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대한항공은 B787-9, B787-10 각각 20대씩 총 40대의 787기종을 운영하게 됐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