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물류장비 제조社 "다이후쿠"

20大 물류장비 제조사 매출 17%↑ 이충욱 기자l승인2019.06.14l수정2019.06.14 15:25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출처 : materialhandling247

세계 20대 물류장비 제조업체들이 매년 최고 실적을 갱신하고 있다. 새로운 스타트업이나 소규모 시스템 공급업체들이 더 많은 비용을 물류자동화에 투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업들이 이용하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솔루션 범위는 점차 확대되는 추세이다.

글로벌 20대 업체도 2017년 총 매출액이 16.5% 증가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12%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세계 1위 물류장비 제조기업은 일본의 다이후쿠이다. 지난해 전년대비 14% 증가한 42억 달러 매출액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 회사 매출액은 과거 3년간 매출액이 53% 급성장했다. 전자상거래. 반도체, 평면표시장치(FPD), 공항 시스템, 유통 등 다양한 산업에서 수요 증가로 매출이 증가했다.

공장 및 유통자동화(FA&DA)부문은 자동화 창고관리, 보관 및 운반시스템, 소팅 및 피킹 시스템을 전자상거래, 유통업자, 식품 및 제약 등 제조업체에 제공한다. e-공장 자동화부문은 반도체 및 FPD 제조를 위한 클린룸 운반 및 보관시스템을 북미, 한국, 중국, 대만 전자회사들에 제공한다.

셰퍼 홀딩 인터내셔널은 재작년과 동일하게 2위를 유지했다. 이 회사의 매출액은 5% 증가한 32억 달러로 나타났다. 온라인 쇼핑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제조업체들도 자체적인 전자상거래 프로그램을 이용해 소비자들의 주문을 처리하기 시작했다. 비용절감을 추구하는 기업들이 공급망 가시성을 높이기 위해 창고관리 소프트웨어를 속속 도입하며 이 회사 매출도 증가했다.

3위는 2016년 독일의 지게차 및 물류회사 키온에 인수된 데마틱이다. 데마틱은 무인운반차(AGV) 제조사인 에지민과 함께 키온그룹에서 공급망 솔루션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4% 증가한 24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 3년 매출성장률은 18%이다.

4위는 하니웰 인텔리그레이티드로 70% 급증한 17억 달러 매출로 나타났다. 하니웰의 안전 및 생산성 솔루션 사업부가 달성한 63억 달러 중 27%가 창고자동화 부문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니웰은 지난 11월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전 세계 물류센터와 택배업체들로 확대하기 위해 독일의 창고 자동화 업체인 트랜스놈을 인수했다. 올해도 높은 매출성장률이 기대된다.

하니웰은 2009년 상위 20대 물류장비 업체 순위에 들어간 이후 1년을 제외하고는 매년 매출액이 두 자리씩 증가했다. 2016년에는 15억 달러를 지불하고 인텔리그레이티드를 인수했다.

5~6위는 판더란데, 무라타로 나타났다. 7위는 크나프로 5년 만에 상위 10대 물류장비 기업에 재진입했다. 지난해 매출액이 60%나 급증한 10억 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매출증가로 순위도 4계단 상승했다. 북미를 중심으로 전 세계에서 3년 동안 주문량이 370% 증가했다. 

크나프 관계자는 "미국의 강력한 소비수요, 노동력부족 및 고령화로 인해 고도로 자동화된 창고수요가 증가했다. 전자상거래 솔루션 수요가 강세를 보였다. 앞으로 빅데이터, 예측모델링, 인공지능을 활용한 디지털 공급망에 최적화된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