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라인, 대형 연으로 이산화탄소 감축

이충욱 기자l승인2019.06.10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본의 K라인이 자사 벌크선에 에어시스가 개발한 패러글라이더형 연 '씨윙'을 설치한다.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에서 분사한 에어시스에서 개발한 씨윙은 뱃머리에 설치한 후 선교에서 간단한 조작만으로 펼쳐진다. 스위치로 풍향에 따라 방향 조절이 가능하며 패러글라이더에 사용하는 모양과 동일하다. 양력 발생을 위해 연 안쪽은 비행기 날개의 형태를 갖췄다.   

2021년 선박에 설치를 위해 2년 동안 양사는 공동으로 성능시험을 진행했으며 이 결과 벌크선을 기준으로 연간 이산화탄소 5,200t, 연료 20%를 절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박의 풍향, 풍력, 해류 등의 데이터를 이용하면 바람의 힘을 더욱 효율적으로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축적한 선박운항 및 데이터를 활용해 추가적인 솔루션 개선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