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A CGM, 세바 합병 “구조개편 단행”

선사 브랜드도 합리화...태평양은 APL로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9.06.10l수정2019.06.10 11:29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신임 로돌프 사데(Rodolphe Saade) 세바로지스틱스 이사회 회장.

프랑스 정기선사인 CMA CGM이 최근 세바로지스틱스 합병에 따라 합리화와 브랜드 재편 계획을 발표했다.

이 선사는 세바로지스틱스 전체 주식의 99.4%를 보유함에 따라 자회사로 완전 흡수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빠른 수익구조 확보를 위해 구조개혁을 단행하게 된다.

또 세바로지스틱스의 이사회 회장에는 CMA CGM그룹의 로돌프 사데(Rodolphe Saade) 회장 겸 CEO가 6월 1일부임했다. 또 세바로지스틱스의 신임 CEO에는 니콜라스 사르트니(Nicolas Sartini)가 취임했다.

세바로지스틱스의 운영센터를 CMA CGM그룹의 본사가 있는 프랑스 마르세이유로 이전했다. 이를 통해 세바로지스틱스에 대한 운영관리를 강화하게 된다.

CMA CGM그룹은 또 선사 브랜드 재편도 발표했다. 선사 간 중복 서비스를 재편해 비용절감과 효율성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10월 1일부터 대서양항로와 아시아-유럽항로, 아시아-지중해항로, 아시아-카리브해항로, 유럽-인도․중동항로는 CMA CGM 브랜드를 사용하게 된다. 태평양항로에 대해선 APL 브랜드로 통합한다. 아시아 역내 항로는 ‘CNC’, ANL은 이전과 같이 호주와 뉴질랜드항로 브랜드를 사용하게 된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