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분쟁 “항공-해운시장 침체기”

태평양항로 운임 떨어져...항공수요도 감소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9.05.22l수정2019.05.22 11:15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이 격화되면서 정기선 해운시장에서 먹구름이 전개되고 있다.

본격적인 성수기를 앞둔 태평양항로의 물동량은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으로 침체기를 겪고 있다. 5월 17일 기준 ‘상하이 컨테이너 운임지수(SCFI)’는 아시아와 미국 서안(西岸)을 기준으로 1,340달러/FEU를 나타내면서 전주대비 7.1%가 하락했다. 아시아와 미주 동안(東岸) 기준으로도 2,597달러/FEU로 4.2%가 떨어졌다.

정기선 시장 분석기관인 ‘MSI(Maritime Strategies International)’은 당분간 이같은 우임하락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항공업계의 타격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미중 간 무역분쟁에 따라 세계 항공사들은 올해 355억~380억 달러의 적자를 기록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중동지역의 항공화물 수요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IATA는 세계 무역금액 기준으로 항공운송은 약 6조달러의 재화를 운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세계 무역거래 금액의 35%를 차지한다. 지난 1분기 세계 항공화물 수요는 2%가 감소했다. 앞으로 무역분쟁이 격화될 경우 스마트폰과 컴퓨터 등에 대한 수요가 더욱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