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2019 어썸심포지엄’ 참석

엄주현 기자l승인2019.05.07l수정2019.05.07 09:22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J대한통운이 글로벌 리더들과 네트워킹을 통해 미국 물류시장 사업 확대를 본격화 한다.

CJ대한통운은 5월 1~3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2019 어썸 심포지엄(2019 AWESOME Symposium, Reaching Beyond and Achieving More)’에 스폰서로 참여해 미국 물류업계 주요 여성 리더들에게 CJ그룹과 CJ대한통운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물류·SCM 업계 및 학계 여성리더들에 의해서 만들어진 비영리단체다. CJ대한통운이 지난해 인수한 DSC로지스틱스 앤 드레이크(Ann Drake) 전회장에 의해 2013년 설립됐고, 1,300명 이상의 글로벌 기업 리더들이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매년 5월에 개최되고 있고 올해로 일곱 번째 행사를 가졌다. 2019년에는 시애틀에 본사를 둔 스타벅스가 메인 스폰서로 참여했으며, 매년 JDA 소프트웨어, 나이키, 존슨앤존슨 등 유명 글로벌 기업들이 행사를 후원해오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포춘의 ‘가장 영향력있는 여성 리더50’에 선정되고 현 스타벅스 최고운영자인 로즈 브루어(Roz Brewer), 전우주비행사 캐디 콜맨(Cady Coleman)을 포함해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월마트, 힐튼 등 350여명의 글로벌 리더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일(현지시간) 진행된 ‘Networking Reception’ 시간에 미국 물류업계의 글로벌 리더들에게 CJ그룹과 CJ대한통운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자리에서 어썸의 창립자이자 DSC로지스틱스의 앤 드레이크 전회장은 “지난 2018년 8월부터 DSC로지스틱스는 CJ대한통운과 함께 하게 됐으며, 이는 두 회사 모두에게 적절한 타이밍과 선택이었다”며 “DSC는 CJ대한통운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CJ대한통운을 소개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DSC로지스틱스와의 시너지를 기반으로 미국 물류시장으로의 사업확대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DSC가 보유하고 있는 지역 네트워크·사업적 강점과 CJ대한통운의 운영 노하우·첨단 물류 기술을 결합해 사업역량을 강화하면 물류시장의 메인 스트림인 미국에서 글로벌 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