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 ‘차세대 화물시스템’ 본격 운영

화물 예약·영업·운송·수입관리 원스톱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9.04.29l수정2019.04.29 10:11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항공이 이달부터 국내·외 130여 개 전 화물 지점에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이하 i-카고)’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i-카고는 운송․물류 IT 솔루션 전문업체 아이비에스(IBS)사가 개발한 차세대 항공화물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화물 예약·영업·운송·수입관리를 총망라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 루프트한자항공을 비롯해 콴타스항공, 전일본공수(ANA) 등 20여 개 항공사가 사용하는 등 범용성과 편의성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큰 장점은 고객 편의성이다. 판매부터 예약, 운송 부문에 걸친 시스템 통합으로 일관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함은 물론 모니터링 기능 강화를 통해 항공사 및 화주, 포워더, 세관 등에게 맞춤형 정보제공 및 화물의 이동 상태를 실시간 안내 및 홈페이지(cargo.koreanair.com)에서 조회가 가능하다.

이 항공사는 지난해 2월 i-카고 시스템 도입계약 체결 이후 화물 서비스 업그레이드 기능 개발 및 테스트 검증과정을 거쳐 4월부터 본격적으로 현업에 적용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i-카고의 전면 현업 적용 이후에도 2020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기능 업그레이드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인공지능(AI) 기반의 화물 수익관리시스템(RMS, Revenue Management System) 솔루션도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등 화물 사업의 수익성 개선에도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와함께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은 물론, 이를 통해 국제 항공화물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한층 강화시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 항공사는 오는 2021년까지 전사 시스템을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하는 등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으로 미래 사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한편, 이를 통해 고객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켜 새로운 100년을 향한 힘찬 도약을 해 나갈 계획이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