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클라우드기반 IT시스템 개발 본격화

엄주현 기자l승인2019.01.31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상선(대표 : 유창근)이 2020년 클라우드(Cloud)기반 차세대 IT시스템 ‘뉴가우스(New­GAUS) 2020’(가칭) 개발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현대상선이 독자 개발한 해운물류시스템으로 기존에 사용 중인 시스템(가우스)을 클라우드 기반 IT시스템으로 신규 구축하는 등 효율성과 편리성을 한 차원 높이는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현대상선은 오라클과 본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 개발 단계에 돌입한다. 새로운 시스템은 운항정보, 계약 및 예약관리 등 선박관련 정보를 비롯해, 인사, 관리, 운영 등의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독자 IT시스템이다.

현대상선과 오라클은 컨테이너 및 벌크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고, 해운물류시스템을 비롯한 전사 모든 어플리케이션과 데이터의 클라우드 전환을 단계적으로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선박의 대형화가 글로벌 해운업계에 있어 큰 물리적 변화라면, 소프트웨어 측면에 있어서는 ‘디지털화(Digitalization)’야말로 변화 파급력이 큰 중요한 이슈”라며, “이를 빠르게 따라갈 수 있는 IT역량 보유가 미래 해운업의 승패를 결정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차세대 시스템 개발은 시기상으로도 해운업 디지털화의 선도선사로 나설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7월부터 설계를 진행해 왔으며, 독자 개발방식으로 내년 하반기까지 개발을 완료, 내/외부 고객들에게 시스템을 오픈할 예정이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