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事前 과수요로 서차지 부과

관세청, 본격적인 대응방안 강구 나서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9.01.24l수정2019.01.24 13:25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3월 29일 ‘브렉시트’를 앞두고 해상 물류부문에서 과수요에 따른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유럽 근해선사인 샘스킵(Samskip)은 ‘브렉시트’ 이전인 2~3월에 과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해 영국 출발 화물에 대해 선적 건당 243파운드(약 36만 원)의 부가료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명목은 ‘브렉시트 이전 성수기 부가료(Pre-Brexit Peak Volume Surcharge). 오는 4월 1일까지 기간을 정해놓고 부과하게 된다.

한편 우리나라 관세청도 브렉시트에 따른 무역업계 지원 방안 등을 본격 검토하기 시작했다.

관세청은 향후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이 통과되면, 양 국 간 수출입물품은 2020년까지 한-EU FTA를 적용받고 기업들은 한-영 FTA 발효에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딜 브렉시트(No deal Brexit) 등 불확실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신속히 전파하고, 한-영 FTA 논의 내용에 따라 수출입기업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통관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브렉시트와 관련해 문의 또는 애로가 있는 수출입기업은 가까운 세관의 전담창구를 통해 관련 정보를 통합적으로 제공받고 상담 받을 수 있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