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 브렉시트 “반대 입장” 재확인

엄주현 기자l승인2019.01.22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퀴네앤드나겔이 브렉시트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최근 브렉시트와 관련한 영국 하원의원 투표 결과 이후 데틀레프 트레프제르(Detlef Trefzger) 퀴네앤드나겔 대표는 “세계 자유무역의 원칙을 존중하며 브렉시트를 통한 무역 장벽은 영국과 유럽국가들 사이에 심각한 장애물이 될 것”이라며 “당사는 관련 정부기관들에게 최악의 사태를 막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몇 년 간 브렉시트로 인해 받게 될 모든 영향과 가능성들을 분석하고 있다. 또한 영국정부가 주도하는 국경조정위원회 가입을 요청 받았지만 브렉시트 사태가 보다 명확해지면 제안을 받아들일지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