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탄불 신공항, 완전개장 지연

당초 예상보다 5개월 늦은 3월부터 정상화 이충욱 기자l승인2019.01.04l수정2019.01.04 09:34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스탄불 신공항의 완전 개장 시점이 예정보다 늦어지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에서 올해 3월 3일로 5개월 지연됐다.

터키항공은 당분간 이스탄불 아타튀르크공항을 메인 허브로 유지하면서 일부 항공편을 신공항에 재배치했다. 이에 따라 현재 신공항에서 국내선과 아제르바이잔 바쿠, 북 키프로스 니코시아를 ‘B737-800', 'A320-200'으로 주 55편 운항하고 있다.

1월 10일부터는 아슈가바트, 디야르바키르, 프랑크푸르트, 하타이, 카이세리, 쿠웨이트, 런던 게트윅, 모스크바 브누코바, 뮌헨, 파리 샤를드골, 트빌리시 노선을 추가할 계획이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