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유럽·아프리카 노선 확대

이스탄불-반줄 및 앙카라-로마 취항 엄주현 기자l승인2018.12.11l수정2018.12.11 14:10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터키항공(TK)이 유럽과 아프리카 등 다양한 지역으로 새로운 노선을 취항한다.

지난 10월 29일 이스탄불 신공항이 개장한 후 이를 발판 삼아 터키항공은 지속적으로 운항 네트워크를 넓혀 전 세계 123개국 305개 지역을 잇는다고 밝혔다. 이에 TK는 아프리카 서부에 위치한 감비아의 수도 반줄(Banjul)에 취항한다. 반줄은 TK의 아프리카 내 취항 지역 중 54번째 지역이다.

이번 신규 취항을 바탕으로 아프리카 대륙의 비행 항로가 더욱 강화됐다. 이스탄불과 반줄을 잇는 노선은 현재 세네갈 다카르 노선과 연계돼 주 2회 운항된다. 이스탄불-반줄 노선 취항 기념식에서 케렘 사르프(Kerem Sarp) 세일즈수석부사장은 “터키항공은 아프리카가 전 세계 관광 및 교역 분야에서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에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이번 반줄로의 신규 취항 역시 전 세계가 감비아의 잠재력을 발견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터키항공은 터키의 수도 앙카라와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 간 노선의 운항 서비스를 약 60년 만에 재개할 계획이다. 터키항공은 1959년 이 노선을 통해 사상 처음으로 이탈리아에서 운항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2019년 1월 7일부터 양국의 수도를 잇는 항공편을 다시 제공하게 된다. 앙카라-로마를 잇는 본 항공편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두 차례 왕복 운항을 시행할 예정이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20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