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판알피나’, 세계 1위 포워더 부상

DGF 제치고, 올 9월까지 실적도 앞서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8.11.30l수정2018.11.30 13:38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퀴네앤드나겔(K+N)이 판알피나를 합병할 경우, DHL글로벌포워딩을 제치고 세계 1위 포워더로 등장할 전망이다.

암스트롱 앤 어소시에이츠(Armstrong & Associates)가 집계한 2017년 항공 포워딩 랭킹을 기준으로 집계해 보면, 퀴네앤드나겔과 판알피나의 항공화물은 256만 5,900t으로 1위를 차지했다.

또 올들어 3분기까지 퀴네앤드나겔의 항공화물은 전년동기 대비 16%가 증가했다. 판알피나도 약 4%가 증가했다. 하지만 DHL글로벌포워딩은 4.2%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8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