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게이트, 연간 순이익 12.2% 증가

빌헬름스하펜, 브레머하펜 '컨' 증가 이충욱 기자l승인2018.04.16l수정2018.04.16 10:54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독일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 유로게이트그룹의 지난해 순이익이 8,520만 유로(1억 5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전년대비 12.2% 증가한 순이익이다. 연간 1,441만 3,182TEU의 컨테이너와 매출액 6억 790만 유로(7억 5,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컨테이너는 1.4% 감소했으며 매출액은 4.9% 줄었다.

지난해 연간 컨테이너 처리량은 감소했지만 오션얼라이언스가 빌헬름스하펜 터미널 기항을 결정했으며 폭스바겐이 이 항만에 물류센터를 짓기로 결정했다. 이로 인해 지난해 빌헬름스하펜 터미널의 컨테이너는 전년대비 15.1% 늘어난 55만 4,449TEU를 기록했다. 브레머하펜은 553만 6,889TEU로 0.9% 증가했다.

반면 함부르크 터미널의 경우 25.6% 줄어든 168만 6,364TEU로 집계됐다. 한진해운 파산, UASC와 하팍로이드의 합병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함부르크 터미널의 컨테이너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또 그룹에서 내륙운송을 담당하는 유로게이트 인터모달이 트럭 및 철도를 이용해 유럽으로 수송한 컨테이너는 2% 증가한 65만 7,969TEU다. 독일을 포함한 복합운송 컨테이너는 100만 TEU로 전년대비 5.2% 증가했다.

또 라스페치아 터미널이 지난해 17% 증가한 133만 9,655TEU를 처리했지만 이탈리아 전체 물동량은 전년대비 17% 감소했다. 지오이아 타우로와 칼리아리 터미널의 환적물량이 급감했다. 이탈리아에서 철도를 이용해 수송한 컨테이너는 10.9% 증가한 30만 1,009TEU이다.

모로코 터미널에서 처리한 지난해 처리한 컨테이너는 22.9% 증가한 138만 4,714TEU이다. 유로게이트는 이탈리아 자회사를 통해 컨테이너터미널 건설 및 운영을 위한 합작투자를 현지업체와 진행하고 있다. 탕헤르항에 위치한 컨테이너터미널이 2020년 운영에 들어가면 유로게이트의 터미널 네트워크는 15개로 확대된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8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