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동물·부폐성화물 항공물류 표준 마련

IATA, 내년 중 표준 정립해 인증기준 준비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7.12.08l수정2017.12.08 16:24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생동물(LIV) 운송부문과 부폐성 화물부문의 인증(CEIV)을 각각 추진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미 보안과 의약품 부문에 대해 인증을 시행하고 있다.

생동물부문에 대해선 이미 ‘생동물 규정(LAR : Live Animal Regulations)’을 통해 상당부문 항공물류 프로세스를 정립한 상태다. 내년 중으로 시험운송 프로세스를 통해 완전히 정립한다는 계획이다.

이같은 규정 정립을 통해 이 협회는 세계 표준으로 정립해 각국와 세관당국이 채택하도록 준비를 해 나갈 예정이다.

부폐성 화물부문에서도 ‘CEIV 프레시(Fresh)’를 정립해 업계 표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