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물류산업 중소기업 비중 “99.9%”

경쟁력 있는 3자 물류기업 육성 위해 정부 지원 늘려야 엄주현 기자l승인2017.06.05l(23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나라 물류기업의 99.9%가 300인 미만 중소기업인 상황에서 물류전문기업 육성이 시급하다고 양창호 인천대학교 동북아물류대학원 교수가 주장했다.

지난 9월 30일 한국경제연구원(원장 : 권태신)이 개최한 ‘2015년 제5회 경쟁력강화포럼’에서 양 교수는 국내 기업들이 국제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 물류산업이 안고 있는 문제점을 분석했다.

그는 현재 우리 물류기업의 문제점으로 △ 중소 물류기업의 영세성과 낮은 생산성 △ 물류산업체계의 비효율성 △ 2자물류기업 중심의 성장으로 인한 3PL 기업의 성장 한계 등을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내 물류산업 현황 파악과 물류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개선방향이 논의됐다.

양 교수는 우리나라 물류산업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기업 규모의 영세성을 들었다. 전체 물류산업에서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기업 수 기준 99.9%로 가장 높은데 평균 매출은 7,500만 원으로 대기업 5,310억 원에 비해 턱없이 낮은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글로벌 물류기업과 비교해도 국내 상위 8개사의 매출이 글로벌 기업 평균 대비 9.3%에 불과하다. 수준 시설·장비투자 규모도 5.8%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범위도 운송부문은 단순위탁 서비스, 보관·재고관리 부문은 단순 임대만 수행하고 있다. 게다가 인력도 전문인력 보다 단순 노동인력 중심으로 노동생산성도 낮은 편으로 나타났다.

양 교수는 비효율적 물류 체계도 전문 물류시장 성장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적인 기업들은 제3자 물류서비스 제공자인 물류전문기업에게 아웃소싱하고 있는데 반해, 국내 대기업들은 통제 가능한 자회사에 물류기능을 넘겨 관리하게 하는 2자 물류 체계를 선호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독립적인 제3자 물류서비스 시장의 성장기반이 없고, 물류 표준화·공동화, 공급망관리솔루션도 미흡한 실정이다.

양 교수는 정부가 2013년 물류산업 선진화 방안과 2014년 7대 서비스산업 활성화 정책을 통해 물류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예산확보나 규제완화 등 구체적인 사업추진이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단순히 물류인프라 확충개선을 통한 물류비 절감을 추구하기 보다는, 화주기업에 대한 물류전문서비스를 제공하는 산업을 육성하는 방향으로 정부의 정책 목표가 전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물류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려면 물류기업과 상생 대기업에 대한 정부지원을 통해 전문 물류시장의 규모를 키워야 한다고 양 교수는 주장했다. 물류전문기업으로 육성가능한 3자 물류기업과 거래하는 대기업에 세액공제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양 교수는 이밖에도 △ 수도권에 대규모 물류단지 조성을 제한하는 수도권 규제 완화 △ 기능·규모별 다양한 물류단지 개발 △ 물류인력 데이터베이스·해외물류시장 정보망 구축 등을 개선점으로 제안했다.

엄주현 기자  red@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8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