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 中-유럽 간 LCL 화물 철도운송 실시

트랜짓타임 14~18일로 해상운송의 ‘절반’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7.03.03l수정2017.03.03 11:50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퀴네앤드나겔(K+N)이 중국과 유럽을 연결하는 소량화물(LCL) 철도운송 서비스를 본격화했다.

기존의 컨테이너 단위(FCL)의 서비스인 ‘KN 유라시아 익스프레스’를 보다 구체화한 것이다. 이 서비스는 중국, 러시아, 유럽을 철도운송 서비스로 지금까지 독일 두이스부르크를 유럽 허브로 FCL에 대해서만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중국 우한을 허브로 독일 함부르크, 폴란드(Malaszewicze/Poznan)까지 혼재 운송을 강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K+N은 현재 중국 선양, 충징, 청두, 정저우 등 50개 이상 도시에서 유라시아 익스프레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시아발 유럽향 물동량뿐만 아니라 유럽발 아시아향(FCL/LCL)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주로 자동차를 비롯해 하이테크, 어패럴 등이 주력 제품이다.

아시아 - 유럽 터미널 간 트랜짓타임은 약 14~18일로 해상운송에 비해 절반이하에 달한다. 또 항공화물 운임에 비해 물류비가 현저히 낮은 장점을 갖고 있다.

자사의 물류정보관리 시스템인 ‘KN Login’을 통해 가시성을 화주에게 제공하고 있다. GPS를 기반으로 온도·습도·압력·빛의 노출정도·화물 위치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온도관리가 필요한 제품에 대해선 45피트 냉동·냉장 컨테이너에 대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KN 유라시아 익스프레스’는 유럽지역 서비스 대상 국가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이미 터키에 대해선 블록열차를 운행하고 있다. 또 조만간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LCL 서비스도 개설할 예정이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