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택배 사상최대치 20억 개 돌파

평균 단가는 2,318원으로 최저수준 기록 이충욱 기자l승인2017.01.17l수정2017.01.17 13:14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 국내 택배 물량이 사상 최대인 20억 개를 돌파했다. 2016년 국내 택배 물량 20억 4천 666만 개는 재작년과 비교하면 12.7% 증가한 실적이다. 15세 이상 국민 1인당 연 47회 택배를 이용하고 있다. 한국통합물류협회(회장: 박재억)에서 발표한 ‘2016년도 국내 택배시장 실적’에 따르면 이 같이 나타났다.

국내 택배 시장규모는 높은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2010년 11억 9,818만 개, 13년 15억 931만 개, 14년 16억 2,325만 개로 물량이 늘어났다. 또 지난해에는 재작년 11.87%에 이어 두 자리 수의 높은 물동량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런 물동량 증가에 힘입어 매출액도 확대돼 2010년 국내 택배시장 매출액은 2조 9,900억 원으로 나타났다. 13년 3조 7,300억 원, 14년 3조 9,800억 원, 작년에는 9.22% 증가한 4조 7,444억 원의 시장으로 조사됐다. 

경기침체로 인해 저렴한 구매가 가능한 온라인쇼핑 소비 증가로 택배물량이 늘어났으며 올해도 10% 이상 택배 물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통합물류협은 전망했다.

외형은 성장하고 있지만 업체들의 영업환경은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택배 평균단가는 역대 최저치 2,318원을 기록했다. 택배시장 내 업체들의 과열경쟁으로 단가는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재작년과 비교하면 평균단가의 3.09% 하락이다. 1.1% 하락한 2012년 2,506원을 시작으로 5년 연속 평균단가가 하락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CJ대한통운, 로젠, 롯데, 우체국, 한진의 상위 5개사 취급물량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물량기준 전체 택배시장의 83.3%를 차지하며 전년대비 14.80% 성장률을 기록했다. 업계 전체 평균 물량 성장률인 12.70%보다 훨씬 웃도는 수준을 보였다.

배명순 통합물류협 택배위원회 사무국장은 “2016년은 실속형 O2O 소비가 늘고, 온라인 상거래를 통한 소비가 증가하면서 시장 내 물동량 성장을 나타냈으나, 중계 과부하에 따른 서비스 품질 저하 우려로 인해 2017년은 시설 투자 및 확충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충욱 기자  culee@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