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TSR 서비스에 “올인” 방침

완재품과 자재물량 TSR이용에 우선 김시오 편집장l승인2016.10.20l수정2016.10.21 16:08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삼성전자가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를 이용한 물류 운송 혁신에 나섰다.

이 회사는 17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철도청과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활용한 물류 운송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삼성전자와 러시아 연방철도청은 기존 해상운송을 통해 한국과 중국 지역에서 출발해 동유럽까지 운반됐던 완제품과 자재 물량을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로 전환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부터 중국 공장에서 생산된 자재를 만주 횡단철도(TMR)와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통해 TV와 세탁기 등을 생산하는 러시아 깔루가공장까지 운송해 왔다.

이를 통해 기존 해상 운송에 50일이 소요되던 것을 18일로 단축시키면서 물류비용까지 절감하는 효과를 얻고 있다.

이번에 MOU를 통해 추가로 포함되는 구간은 러시아뿐만 아니라 유럽 지역까지 이동하는 경로다.

한국과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과 자재를 실은 선박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후, 다시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를 거쳐 슬로바키아, 헝가리, 폴란드 등 유럽 지역까지 이동하는 것이다.

이 경로를 활용하면 기존 해상 운송에 35일이 소요되던 것이 18일로 단축된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거쳐 러시아는 물론, 유럽 지역의 생산 거점과 판매 거점까지 이동하는 경로를 활용할 수 있게 돼, 기존의 해상 운송망 대비 소요 기간을 대폭 단축했으며, 물류비용까지 절감하는 효과를 얻게 됐다.

삼성전자는 물류 운송 기간이 절반 수준으로 줄 경우, 공급망에서 재고 관리와 제품 모델 변경 등에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 때문에 직접적인 물류 운송 비용 감소 이상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는 △ 러시아가 적극 추진 중인 ‘신동방정책’ △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 △ 우리나라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등을 비즈니스 측면에서 실현한 것으로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물류 네트워크의 실질적인 협력이 기대된다.

앞으로 삼성전자는 러시아 철도청과의 협의를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물류 네트워크 구축에 힘쓰고, 기존 해상 운송에 국한됐던 루트를 다변화해 다양한 글로벌 리스크에 대비할 수 있는 물류 운송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시오 편집장  sokim@cargonews.co.kr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오 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