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정보,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사업착수

기자l승인2005.01.13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한 현대정보기술(www.hit.co.kr, 대표이사 박병재·백원인)은 한국주택금융공사 임병만 이사(CIO), 현대정보기술 백원인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남대문 한국주택금융공사 본사에서 사업 착수 보고회를 갖고 본격적인 시스템 구축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주택금융공사가 3개년에 걸쳐 추진하는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프로젝트의 1단계 사업으로 현대정보기술은 2006년 1월까지 주택금융 신용보증 및 유동화 개발, 경영지원시스템, 데이터웨어하우스(DW) 등 유닉스 기반의 IT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이번 사업에는 경영정보 및 지원 인프라 구현을 위한 전사자원관리(ERP) 모듈이 도입되며 DW 외에도 그룹웨어·기업정보포털(EIP)·싱글사인온(SSO) 등이 적용될 예정이다.

특히 현대정보기술은 주택금융공사의 기간업무를 유닉스 기반의 웹시스템으로 구현, 사용자 편의성과 함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와 함께 현대정보기술은 주택금융공사의 업무성격에 맞게 모기지론(주택저당채권)의 위탁판매를 위한 21개 금융기관, 은행연합회, 금융결제원 등과의 원활한 네트워킹에 중점을 두고 대외계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주택금융공사는 신기술 기반의 차세대 정보시스템이 구축되면 새로운 주택금융상품의 개발과 다양한 주택금융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정보기술은 이번 사업 수주로 금융권 차세대 정보시스템분야에 연착륙했다고 평하고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 본격적인 금융권 차세대 정보시스템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편 주택금융공사는 모기지론의 유동화와 주택금융신용보증 업무를 위해 기존 한국주택저당채권유동화주식회사(KoMoCo)와 신용보증기금의 주택보증부문이 통합돼 지난 3월 출범했다.

※ 사진설명 : 한국주택금융공사 박형규 PMO 팀장(왼쪽)과 현대정보기술 김정민 부장(PM)이 프로젝트 성공을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기자  
<저작권자 © 카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