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17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운] APL, 유럽항로 서비스 철수 방침
APL이 아시아 – 유럽항로 서비스에서 철수한다.이 선사의 모기업인 CMA CGM은 “비용절감과 계열 선사 간 시너지를 위해 APL이 유럽항로 서비스를 중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신 APL은 태평양항로와 아시아 역내 서비스에 중점을...
김시오 편집장  2019-05-31
[해운] CMA CGM, 亞→西阿항로 GRR 실시
CMA CGM은 6월 17일(B/L 발행기준)부터 아시아(한국, 중국, 일본, 대만)에서 서 아프리리카 전 항로에 대해 일괄운임회복(GRR)을 단행한다. 인상폭은 TEU당 500달러, FEU당 1,000달러로 모든 드라이화물, 냉동·냉장화물, OOG,...
김시오 편집장  2019-05-30
[해운] 람차방 사고선박 폭발원인 “조사중”
고려해운이 지난 5월 25일 람차방항에 정박중인 자사 선박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와 관련해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 이후 복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최근 밝혔다. 이 선사는 이번 사고 개요에 대해 양하 작업 중 3번 화물창 내부에서 폭발이 일어나며 이 폭...
엄주현 기자  2019-05-27
[해운] 6월부터 인도 폐 플라스틱 수입 금지
인도 정부가 6월 1일부터 ‘폐 플라스틱(plastic scrap)’에 대한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이에따라 APL은 6월 1일 인도 전 항만에 대한 도착기준 ‘폐 플라스틱’ 제품에 대한 선적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김시오 편집장  2019-05-27
[해운] 나고야항, 연간 수출 컨테이너 3.7% 증가
지난해 나고야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화물은 270만 TEU로 전년대비 4.3% 증가했다. 이 중 수출 컨테이너는 140만 TEU로 3.7% 증가. 수입은 130만 TEU로 4.9% 증가했다.지난해 이 항만에서 처리한 총 화물은 1억 9,652만 t으로...
이충욱 기자  2019-05-27
[해운] 고베항, 작년 수출입 컨테이너 “222만 TEU”
지난해 고베항에서 처리한 총 컨테이너는 0.7% 증가한 294만 4,000TEU이다. 2년 연속으로 연간 물동량 최고기록을 갱신했다. 수출입 화물은 222만 TEU로 재작년과 동일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수출입 물량이 전년대비 3.2% 증가한 182만...
이충욱 기자  2019-05-27
[해운] 요코하마항, 2년 연속 300만 TEU 돌파
요코하마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2년 연속으로 300만 TEU를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3.7% 증가한 303만 6,000TEU를 처리했다.이 항만의 수출입 컨테이너는 3.9% 증가한 272만 TEU로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수출 컨테이너는...
이충욱 기자  2019-05-27
[해운] 함부르크항 1분기 ‘컨’ 처리 6.4% 증가해
함부르크항의 1분기 컨테이너 처리량이 전년대비 6.4% 증가한 230만 TEU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화물 기준으로는 2,390만 t으로 전년대비 5.4%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미국과의 교역량은 12만 1,000TEU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엄주현 기자  2019-05-24
[해운] LA항 무역액 1위 뺏겨...中 무역분쟁 탓
로스앤젤레스항이 미국내 항만 가운데 무역액 기준 최고 항만 자리에서 내려온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통계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3월 텍사스에 위치한 라레도의 무역액이 200억 9,000만 달러로 LA항의 196억 6,000만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엄주현 기자  2019-05-24
[해운] SM상선 롱비치-한국 오렌지수송 1위
SM상선이 미국 롱비치-한국 구간에서 오렌지 선적량 1위를 달성했다. SM상선은 5월 24일 미국 물류 집계 사이트 ‘JOC’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9년 1~3월 누계 기준 롱비치(LA)~한국 구간 전체 오렌지 수송량의 30%를 선적해 이 부문...
엄주현 기자  2019-05-24
[해운] 종구시핑, 상하이증권거래소 상장 추진
중국 국내항간 컨테이너선사 종구시핑(Zhonggu Shipping)이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상장을 추진한다. 총 지분의 12%에 해당하는 8,190만 주를 발행해 23억 9,000만 위안(3억 4,900만 달러)을 조달할 계획이다. 이렇게 조달한 자금 중...
이충욱 기자  2019-05-23
[해운] ONE-PSA, 합작투자로 ‘컨’ 터미널 운영
일본 ‘오션 네트워크 익스프레스(ONE)’와 ‘PSA 싱가포르’와 합작투자를 통해 ‘파시르 판장 터미널(Pasir Panjang Terminal)’을 운영키로 했다.본격적인 운영은 올 상반기 중으로 한다는 방침이다. 연간 400만 TEU를 처리할 수 ...
김시오 편집장  2019-05-23
[해운] 사이공 뉴포트, 작년 ‘컨’ 물동량 13% 증가
사이공 뉴포트에서 지난해 처리한 컨테이너는 757만 1,096TEU로 집계됐다. 재작년 680만 6,300TEU 보다 13.2% 증가한 물동량이다.떤강-까이멥 인터내셔널 터미널(TCIT)은 전년대비 8.4% 증가한 472만 3,002TEU를 처리했다....
이충욱 기자  2019-05-23
[해운] 도쿄항, 지난해 수출입 ‘컨’ 역대 최대
지난해 도쿄항에서 처리한 수출입 컨테이너는 전년대비 1.6% 증가한 457만 795TEU로 집계됐다. 지난해 역대 가장 많은 컨테이너를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컨테이너는 1.1% 증가한 245만 3,332TEU, 수출 컨테이너는 2.1% 증가한...
이충욱 기자  2019-05-22
[해운] 1분기 중국-대만 해상 물동량 2.7% 증가
1분기 중국과 대만간 직항으로 수송한 해상 컨테이너가 전년대비 2.74% 증가한 56만 9,237TEU로 집계됐다.대만 항만 중 중국과 컨테이너 물동량이 가장 많은 항만은 가오슝으로 29만 5,640TEU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대비 0.41% 증가한 ...
이충욱 기자  2019-05-22
[해운] 1~4월 한중 페리 ‘컨’ 1.8% 감소
1~4월 한국과 중국간 페리로 수송한 컨테이너는 전년대비 1.8% 증가한 19만 2,091TEU로 나타났다. 항로별로는 인천-웨이하이가 전년대비 9.5% 감소한 1만 4,715TEU를 기록했다. 인천-옌타이는 5.7% 증가한 1만 199TEU, 평택-...
이충욱 기자  2019-05-22
[해운] 예테보리항, 엘비르 드자닉 신임 CEO 임명
예테보리항만공사는 엘비르 드자닉(Elvir Dzanic)을 신임 최고경영자(CEO)에 임명했다. 스웨덴 출신인 드자닉 CEO는 예테보리에 위치한 샬머스 공대에서 운송 및 물류분야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는 휴스턴에 위치한 세바로지스틱스 북미법인에서 사업...
이충욱 기자  2019-05-22
[해운] 중국원양해운특운, 로테르담 본사 개설
COSCO그룹의 자회사 중국원양해운특운(COSCO Shipping Specialized Carriers)이 5월 16일 유럽지역 본사를 로테르담에 개설했다.COSCO그룹에서 특수 화물 운송 사업을 담당하는 이 회사는 다목적선, 중량물 운반선, 자동차 ...
이충욱 기자  2019-05-22
[해운] CMA CGM, 6월 阿항로 GRR 단행
CMA CGM은 선하증권(B/L) 발행기준 6월 1일부터 아시아(한국, 중국, 대만, 일본. 동남아)에서 남아프리카 전 항로에 대해 일괄운임회복(GRR)을 단행한다. 인상폭은 TEU당 400달러. 모든 드라이, 냉동·냉장, OOG, 블레이크 벌크화물에...
김시오 편집장  2019-05-22
[해운] 지난해 중국항만 ‘컨’ 물동량 증가
지난해 중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가 2억 5,100만 TEU로 전년대비 5.3% 증가했다. 연안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는 2억 2,200만 TEU로 5.2% 증가했다. 내륙 하항(河港)에서 처리한 물동량은 2,909만 TEU로 6.2% 증가했다. ...
이충욱 기자  2019-05-2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