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03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운] FESCO, 추코트카向 해상화물 2만 t 수송
FESCO 트랜스포테이션 그룹은 올해 들어 극동 러시아 추코트카자치구에 컨테이너 화물 1,546TEU(2만 4,000t)을 수송했다. 추코트카항에 기항하는 'FESCO 아나디르 다이렉트라인(FADL)'의 컨테이너선 및 건화물선이 6월~1...
이충욱 기자  2018-12-07
[해운] OOCL, 중동-동지중해 서비스 ‘EM3' 시작
OOCL은 내년 1월 중동, 인도반도와 스리랑카, 이집트, 그리스, 터키에 직기항하는 서비스 ‘EM3'를 시작한다. 이 서비스는 하마드, 주베일, 제벨알리, 문드라, 나바쉐바, 콜롬보, 포트사이드 웨스트, 메르신, 피레우스, 이스탄불, 메르신,...
이충욱 기자  2018-12-06
[해운] NYK, 미쓰비시 로지스틱스와 터미널운영 통합
일본 NYK와 미쓰비시 로지스틱스 코퍼레이션(MLC)이 NYK그룹 산하에 4개 터미널 운영을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유니-엑스 코퍼레이션과 닛폰컨테이너터미널(NCT)은 12월 17일자로 MY터미널 홀딩스로 합병한다. 통합회사의 지분율은 NYK...
이충욱 기자  2018-12-06
[해운] CMA CGM, 연말 아시아-지중해항로 FAK 발표
CMA CGM은 12월 15일~31일 아시아에서 지중해향 화물에 부과하는 품목무차별운임(FAK)를 발표했다.서지중해와 아드리아향은 TEU당 1,050달러, FEU당 1,900달러, 40피트 하이큐빅(냉동 포함) 1,950달러를 부과한다. 흑해와 동지중...
이충욱 기자  2018-12-05
[해운] 머스크, 내년 한국발착 DDF 조정
머스크라인은 내년 1월 1일부터 우리나라에서 모든 수출입 화물에 대해 서류 발급 비용(Documentation Fee Origin/Destination)을 조정한다.한국발 화물에 대한 서류 발급비용은 위험물은 7만 5,000원, 일반화물은 4만 5,0...
김시오 편집장  2018-12-03
[해운] 내년 정기선 시장 ‘대체로 맑음’
내년 정기선 시장은 다소 ‘활황’을 예고하고 있다.미국 경제가 견조한 상승으로 아시아권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기 때문이다. 또 동남아 신흥국들의 성장세도 가파를 것으로 보인다. 유가(벙커) 상승으로 정기선사들의 비용도 높아지겠지만, 운임도 높은 수...
김시오 편집장  2018-11-30
[해운] 부산港, 관련 사업체 4,511개에 달해
2017년 기준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사업체 수는 4,511개 사, 총 종사자는 5만 4,974명, 전체 매출액은 20조 125억 원으로 조사됐다. 부산항만공사(BPA)가 지난 6~10월까지 조사한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실태조사’에 따...
김시오 편집장  2018-11-30
[해운] CMA CGM, 12월 17일 西阿항로 GRR
CMA CGM은 12월 17일(B/L 발행기준)부터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대만에서 서 아프리카항로에 대해 일괄운임회복(GRR)를 단행한다. 인상폭은 TEU당 500달러, FEU당 1,000달러. 모든 드라이 화물을 비롯해 냉동·냉장화물, 블레이크벌...
김시오 편집장  2018-11-30
[해운] 하팍, 부산-중동항로 ’업그레이드‘
하팍로이드는 12월 초부터 아시아와 중동·걸프항로 서비스를 현재 ’AGX‘에서 ’AGS‘로 수정해 대폭 강화한다고 밝혔다.’AGS‘ 서비스는 총 8척의 컨테이너선을 투입해 56일 항차로 주간 정요일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항 순서는 부산, 리엔윤강(連雲...
김시오 편집장  2018-11-28
[해운] 머스크+함부르크수드, 3분기 매출 증가
지난 3분기 머스크라인과 함부르크 수드를 포함한 해운부문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2%가 증가한 73억 2,100만 달러, EBITDA(금리·감가상각비·세금공제 전 영업이익)는 16%가 증가한 9억 2,500만 달러로 나타났다.유가 상승으로 비용도 증가...
김시오 편집장  2018-11-27
[해운] CNC, 한국-동남아 ANX 11월 말 개설
CNC라인은 11월 말부터 한국, 중국, 베틑남, 태국, 인도네시아를 연결하는 ’ANX‘ 서비스를 싲가한다.컨테이너선 4척을 투입해 28일 항차로 서비스하게 된다. 기항지는 인천, 부산, 울산, 상하이, 호찌민, 라엠차방, 자카르타, 호찌민, 홍콩, ...
김시오 편집장  2018-11-26
[해운] 하팍-MSC-ONE, 부산-南美 東岸 공동체제
하팍로이드를 비롯해 MSC, ONE은 12월 중순부터 선복공유협정(VSA : Vessel Sharing Agreement)을 통해 아시아와 남미 동안항로에 대해 신규 서비스를 실시한다.현재 MSC와 ONE은 남미 동안항로에 대해 머스크라인과 공동배선을...
김시오 편집장  2018-11-26
[해운] 에버그린, 3분기 이익 ‘2,500만 달러’
대만선사 에버그린이 3분기 이익 7억 7,120만 대만달러(2,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40억 대만달러 보다 이익이 줄었다. 분기 매출액은 449억 대만 달러로 지난해 415억 대만달러 보다 늘어났다.한편 에버그린은 중국 장난조선소에...
이충욱 기자  2018-11-22
[해운] ONE, 아시아-남미 동안 서비스 확대
오션 네트워크 익스프레스(ONE)는 아시아-남미 서비스 확장을 위해 하팍로이드, MSC와 손잡았다. 12월 둘째 주 시작하는 서비스는 아시아와 남미 동안의 한국, 중국, 싱가포르, 브라질,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등에 기항한다.부산, 상하이, 닝보, 셔...
이충욱 기자  2018-11-22
[해운] 글로벌 ‘빅5’ 디지털 표준화 공동 개발
세계 정기선사 5개 사가 공동으로 비영리 조직인 ‘협회’를 구성하고, 정기선 업계의 디지털화와 표준화를 공동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머스크라인을 비롯해 CMA CGM, 하팍로이드, MSC, 일본 ONE은 최근 이같이 합의했다. ‘협회’를 통해 각...
김시오 편집장  2018-11-21
[해운] OOCL, 아시아-중동 서비스 개선 발표
OOCL은 시장의 변화하는 요구와 서비스 향상을 위해 아시아-중동에서 운항하는 ME1, ME3의 개선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12월 6일부터 ME1(Middle East Service1)은 톈진, 칭다오, 닝보, 셔코우, 싱가포르, 소하르, 제벨알리,...
이충욱 기자  2018-11-21
[해운] 하팍로이드, 亞-지중해·유럽 운임인상
하팍로이드는 동아시아에서 북유럽, 지중해로 가는 위험물을 제외한 모든 화물(하이큐빅 포함)의 운임인상을 발표했다. 12월 1일부터 추후 공지가 있을 때 까지 부과한다. 북유럽과 서지중해향은 TEU당 1,150달러, FEU당 2,200달러, 40피트 하...
이충욱 기자  2018-11-20
[해운] ZIM, 3분기 순손실 660만 달러 기록
이스라엘 선사 ZIM은 낮은 운임, 벙커유 가격상승으로 3분기 순손실 66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순이익 2,520만 달러에서 적자로 실적이 악화됐다. 3분기 총 매출액과 화물은 전년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매출액은 2.9% 증가한...
이충욱 기자  2018-11-20
[해운] ONE, 올해 4번째 1만 4,000TEU ‘컨’선 인수
오션 네트워크 익스프레스(ONE)는 올해 4번째 1만 4,000TEU 신조 컨테이너선을 인도받았다. 재팬 마린 유나이티드의 구레조선소에서 건조한 ‘마젠타호’의 선주는 NYK이다. 1만 4,000TEU 컨테이너선들은 6~9월 사이에 ONE에 인도됐으며 ...
이충욱 기자  2018-11-20
[해운] TS라인, 8,533TEU 컨테이너선 용선
대만선사 TS라인은 독일의 지본으로부터 8,533TEU 컨테이너선을 3개월 동안 용선했다. 이번에 용선한 선박은 아시아 역내 선사인 TS라인이 현재까지 운영한 선박 중 최대 크기로 일 용선료는 1만 2,500달러이다. TS라인이 에버그린, ONE. 하...
이충욱 기자  2018-11-1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대해 어떤 경우라도 본사의 사전 동의나 허가없이 무단 게재나 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
발행처 : 로지콤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56 동양트레벨 412호
전화 : 02)322-6101(代)  |  팩스 : 02)322-6103  |  E-mail : news@cargo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오
Copyright © 2019 CargoNews. All rights reserved.